읽기모드공유하기

[인물 포커스]‘독서경영’ 실천 동양기전 조병호 회장

입력 2004-10-12 18:49업데이트 2009-10-09 13:3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독서경영’이라는 독특한 경영 철학으로 동양기전을 이끌고 있는 조병호 회장.그는 “독서가 왜 좋으냐”는 질문에 “책에 익숙해지지 않았을뿐이지 독서를 싫어하는 사람은 없다”고 대답했다. -김미옥기자
서울 신월동 동양기전 서울사무소를 방문한 때는 볕 좋은 가을 오후. 회장실에 들어서니 조병호(曺秉昊·58) 회장이 책상 위 여기저기 흩어져 있던 책 가운데 한 권을 집어 들어 불쑥 건넸다.

‘렉서스와 올리브나무’. 미국 뉴욕타임스 칼럼니스트인 토머스 프리드먼이 몇 년 전 쓴 책이다. 책에는 ‘동양기전은 책 읽는 사람을 좋아합니다’라는 글귀가 스탬프로 찍혀 있었다.

“세계화에 대해 잘 설명해 놓은 것 같아 마음에 들었던 책입니다. 저는 읽고 난 책은 다른 사람에게 나눠줍니다. 책은 쌓아두라고 있는 것이 아니라 필요한 사람이 읽으라고 있는 것이니까요.”

일주일에 2, 3권의 책을 ‘뚝딱’ 읽어내는 다독(多讀)의 조 회장이지만 그런 소신 때문인지 집에는 서재도 없다. 그 대신 회사에 누구라도 책을 집어가서 읽을 수 있는 서가를 마련했다. 직원들에게 책값도 지원해준다.

조 회장은 동양기전을 ‘독서경영’이라는 독특한 철학으로 이끌고 있다. 900여명의 직원은 필독 도서를 포함해 의무적으로 1년에 적어도 4권의 책을 읽어야 한다. 독후감을 써 내고 독서 토론회도 갖는다. 사업장별로 ‘독서지도사’를 고용해 사원들의 책 읽기를 도와준다.

이런 ‘독서경영’은 단순히 직원들에게 “책을 많이 읽자”고 독려하는 차원에 머무는 것이 아니다. 이 회사에서는 독서가 승진과 연결된다. 독서 논문과 독후감을 제출해 심사를 통과해야만 승진할 수 있다. 사원을 채용하는 데에도 독서는 예외 없는 심사조항이다. 입사 지원자는 면접 전에 미리 나눠준 책을 읽고 독후감을 제출해야 한다. 올해 입사 지원자들에게도 책 500권을 나눠줬다. 조 회장은 “입사하지 못해도 책 한 권은 읽은 것이니 괜찮지 않느냐”며 웃었다.

“처음 독서를 회사 운영에 도입했을 때만 해도 사원들 사이에서 ‘뭐 이런 걸…’ 하는 반응이 있었어요. 하지만 한번 책의 재미에 빠지게 되면 독서를 싫어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독서가 독특한 사풍으로 자리 잡게 된 것은 1991년 사내에 ‘독서대학’을 설치하면서부터. 4년 과정인 독서대학은 2주에 1권씩 4년간 100권의 책을 읽고 독후감을 제출하는 ‘빡빡한’ 일정으로 진행됐다. 각종 독서 관련 토론회와 강연에 참여하는 것은 기본. 8학기 과정을 마치면 논문을 제출해야 졸업할 수 있는데, 첫 4년간 10명이 졸업하고 179명이 수료했다.

독서대학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되자 조 회장은 아예 ‘독서 경영’을 기업 이념으로 내걸었다. 전 사원이 독서하는 분위기를 만들기 위해서다.

“업무상 외국 출장이 잦아요. 그런데 선진국 국민들을 보면서 느낀 점이 있었어요. 어디를 가더라도 책을 들고 다닌다는 거죠. 특히 일본에서는 지하철을 타면 누구나 책을 읽더군요. 사원의 지식과 교양수준을 높이는 것이 결국 회사가 성공하는 길이라고 믿게 됐습니다. 그게 바로 제가 독서를 권장하게 된 계기입니다.”

그의 ‘바깥 활동’도 독서와 연관된다. 그는 ‘한우리 독서지도 봉사단’의 단장도 맡고 있다. 1996년 창단한 한우리 독서지도 봉사단은 소외계층 어린이와 청소년들에게 책을 나눠주고 독후감, 토론 등의 독후 활동을 진행하는 민간 봉사단체다. 활동 범위를 재소자와 중국 옌볜으로까지 넓히기도 했다. 현재 단원은 120여명, 후원 회원은 130여명이다. 봉사단 활동을 하면서도 조 회장은 고민이 많다.

“많은 일을 하고, 많은 행사를 갖고 싶어도 개인이나 일부 회원의 힘만으로 하기에는 제약이 많습니다. 더 많은 후원이 필요합니다. 제도 개선도 필요하고요. 당국에서는 ‘도서를 기부금으로 본 전례가 없다’며 후원금을 기부금으로 인정하려고 하지 않더군요.”

그의 본업은 사업가지만, 관심거리와 걱정거리는 회사 안팎에서 늘 독서에 머문다. 이쯤 되면 그를 ‘독서 전도사’로 부를 만도 하지 않을까.

○ 조 회장은

▽1969년 서울대 기계공학과 졸업

▽1978∼1996년 동양기전 대표이사 사장

▽1997년∼현재 동양기전 대표이사 회장

▽1993년 책의 해 조직위원회 선정‘책의 인물’

▽1996년 경제정의연구소 선정‘경제정의 기업상’수상

▽1996년 한국문인협회 선정‘가장 문학적인 상’수상

주성원기자 swo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