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유흥업소는 지금 ‘특별교육중’… 性매매 특별단속 이후

입력 2004-09-24 17:53업데이트 2009-10-09 14:3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선불금 대신 일당 지급, 룸마다 비상벨 설치, 호텔 대신 가정집 대여, 인터넷 성매매 모색….

성매매 업주와 성구매자에 대한 처벌을 대폭 강화한 ‘성매매특별법’이 23일 시행되자 룸살롱 등 전국의 유흥업소들이 단속을 피하기 위해 온갖 편법을 동원하고 있다.

서울 강남의 한 룸살롱 마담은 성매매특별법 시행을 앞둔 9월 초 유흥업소 종업원들에게 일일이 ‘나는 절대 윤락행위를 하지 않겠다’는 각서를 받았다.

성매매 현장이 적발되더라도 업주가 성매매 행위를 강요하지 않았다는 점을 부각시키기 위해서다.

이 업소는 또 이른바 여종업원들이 ‘2차’를 나갈 때 손님과 주민등록번호 등 간단한 신상정보를 교환해 발각되더라도 연인 사이임을 주장하라고 교육을 시키고 있다.

강남의 또 다른 룸살롱은 모텔이나 호텔보다는 상대적으로 안전하고 둘러대기 쉬운 여종업원의 집에서 2차를 하도록 하고 있다. 일부 손님을 위해 아예 인근의 가정집을 전세 낸 업소도 있다.

강남의 한 룸살롱 관계자는 “‘가정집 2차’나 ‘원룸 2차’ 등을 홍보하며 손님유치 활동을 벌이고 있다”고 귀띔했다.

강남구 역삼동의 한 룸살롱은 최근 룸마다 화재경보기와 유사한 비상등을 설치했다. 술자리가 시작되기 전 마담이 손님들에게 “혹시 단속이 나오면 비상벨이 켜지게 돼 있으니 알아서 대비하라”고 설명해준다. 룸 안에서 퇴폐행위를 권장하는 이 업소는 입구마다 직원들이 경비를 서고 있다.

서울의 한 퇴폐마시지 업소는 여종업원에게 미리 건넨 거액의 선불금이 무효화되는 성매매특별법 시행 이후 선불금 제도를 폐지했다. 대신 일당이나 주당으로 계산해 성매매로 벌어들인 돈을 즉시 나누고 있다.

또 영업부진으로 업주들이 선불금 회수에 나서면서 여대생인 종업원에게 “돈을 갚지 않으면 대학교 홈페이지에 폭로하겠다”고 협박하는 경우도 있다는 것.

대전의 최대 집창촌인 중구 유천동 ‘텍사스 골목’ PC방에는 요즘 낯선 여성손님들이 부쩍 늘었다. 이 일대 40여개 윤락업소 여성들이 경찰의 단속을 피하기 위해 낮에 채팅 등을 통해 ‘고객’을 1 대 1로 불러들이기 위한 것.

업소의 한 관계자는 “당장 취업할 데 없는 종업원들이 살아남기 위해 몸부림치는 것”이라며 “채팅을 통해 성매매가 약속될 경우 해당 장소에 승용차로 데려다 주고 일정금액을 떼고 있다”고 말했다.

대전 유성구 봉명동의 한 룸살롱 관계자는 “일주일 전부터 여종업원들끼리 인터넷 채팅을 배우기 시작했는데 대부분 성매매 목적”이라며 “경찰단속으로 ‘밤 영업’이 어려워지자 ‘낮 영업’으로 바꾸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원수기자 needjung@donga.com

길진균기자 leon@donga.com

대전=이기진기자 doyoc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