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극전사들@네덜란드]“송종국의 부진은 문화차이 때문?”

입력 2003-10-29 18:16수정 2009-10-10 09:3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최근 네덜란드 모 신문에 심리학자이자 축구클럽 어드바이저인 후이브 우르스텐이 페예노르트의 송종국과 오노 신지(일본), 세바스챤 파르도(칠레)의 부진 이유를 다룬 흥미로운 기사가 실렸다.

오노는 부상 후 부진했지만 계속 선발로 출장하며 제 실력을 되찾고 있다. 그러나 송종국과 파르도의 경우는 심각하다. 두 선수 모두 지난해 시즌 초반에는 환상적인 플레이를 보여줬는데 지금은 선발은커녕 교체선수로도 뛰지 못하고 있다. 송종국은 그나마 벤치를 지키고 있어 관람석으로 추방당한 파르도에 비하면 나은 셈.

우르스텐은 부진 이유를 문화차이로 보고 있다. 한국 일본 칠레는 집단주의 문화에 익숙해 개인주의가 강한 네덜란드와 많은 차이점이 있다며 한국 사람들은 단체로는 강하지만 개별적으로는 약하다고 했다. 그룹 속에 있으면 심리적으로 안정감을 갖게 되고 서로간의 끈끈한 유대관계가 울타리 역할을 해 의욕을 불러일으킨다는 것.

하지만 네덜란드 사람들은 개인적인 일에 심취하며 직장이나 학교공부가 끝나면 어울리지 않고 곧장 집에 가기 바쁘다. 우르스텐이 조사한 바에 따르면 특히 페예노르트는 아인트호벤이나 아약스에 비해 그룹 활동이 적은 편이며 구단에서도 선수들에게 갖는 관심이 적다.

우르스텐은 감독의 의사전달 방법의 차이도 지적했다. 한국감독들은 선수들의 입장을 고려하며 얘기하는데 반해 네덜란드 감독들은 의사전달이 직접적이라는 것. 연습경기를 하다가도 경기를 중단시킨 채 그 자리에서 “네가 뭘 잘못했는지 아느냐”라며 혹독하게 다그친다. 이럴 경우 동양 문화권에서 온 선수들은 위축될 수밖에 없다.

또한 한국선수들은 필드 밖에서도 감독을 잘 따르고 감독 역시 선수들을 보살피지만 네덜란드 감독들은 축구할 때 외에는 개인적으로 별 관심을 주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송종국은 이런 문화적인 차이 때문에 네덜란드인 감독, 선수들과 이질감을 느끼고 쉽게 화합하지 못하는 측면이 있을 것이다. 그러나 이것으로 선수생활이 영향을 받는다면 빨리 극복하는 수밖에 없다.

최삼열 통신원sammychoi@hotmail.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