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추억 속 그 사람]'무대의 맛' 깨닫게 해준 거인

입력 2002-11-10 19:06업데이트 2009-09-17 06:2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원종
드라마 ‘야인시대’를 마치고 나서 부쩍 늘어난 인터뷰 자리에서나 후배들과의 술자리에서 후배 연기자들에게 해주고 싶은 말을 요청받곤 한다. 그때마다 나는 “피드백(feed back)을 하라”는 말을 주제넘게 한다. 지금 처한 상황을 타개하거나 재충전이 필요할 때, 또는 자기정화를 할 때 과거의 어떤 순간을 기억하라는 것이다. 그럼 사람들은 “당신은 어느 시점으로 피드백하느냐”고 묻는다. 그럴 때 나는 주저 없이 연극 연습과 공연 때를 말하곤 한다.

1991년 겨울 극단 ‘미추’에 발을 디딘 나는 얼마 후 연극 ‘오장군의 발톱’ 주인공을 맡는 행운을 얻었다. 그때 그 기회를 만들어 주신 분이 바로 극단의 대표이자 연출가이신 손진책 대표님이었다. 처음 그분을 뵈었을 때는 커다란 산을 마주 대하는 듯한 느낌이었다. 너무 거대해서 근접하기조차 힘들었고, 그래서 때론 신비하게까지 보였던 그분이 손을 잡아주고 등을 토닥여 줄 때는 눈앞이 다 아찔했던 기억이 생생하다.

대표님은 나에게 두 발로 무대에 굳게 서 있는 방법과 주위의 어떤 소리에도 초연할 수 있는 집중력과 대범함, 그리고 자리를 지켜내는 우직함을 몸소 가르쳐 주었다. 죽을 힘을 다해 연습해도 늘지 않는 나를 커다란 인내로 지켜봐 주셨고, 그래서 무대 위에서 혼신의 힘을 다한 후의 기쁨을 맛보게 해주었다.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이 연극을 공연했을 때 혼신의 힘을 다했기 때문인지 공연 후 나는 몇 분 동안 혼절했던 적이 있다. 그때 등골이 오싹할 정도의 그 기분을 나는 잊을 수 없다. 지금도 스스로 나태해지거나 거만해지는 나를 느끼면 그때를 기억하며 스스로를 채찍질하곤 한다.

이원종 탤런트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