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작가 이작품]문인상/「념(念)-반추의 장」

입력 1998-06-23 07:02수정 2009-09-25 09:3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문인상(38)은 부지런한 작가다. 쉴새없이 작품을 내놓는다. 6개월만인 이번 개인전도 1호에서 1천호까지 30점을 선보인다. 팔당대교 인근 한촌의 작업실. 소 외양간을 개조한 이곳은 작업중인 작품들로 빼곡하다. 기존 화풍과 너무 다른 시도를 담은 그림도 눈에 띈다.

그림은 이번 개인전의 ‘념(念)―반추의 장’시리즈중 작가가 꼽은 대표작. 소나무 구름 바위 해 달 등은 자연의 기호이고 이를 담고 있는 중앙의 원은 편안하기 그지없던 어머니의 자궁. 작가는 “어머니의 뱃속만큼 아늑한 자연과의 공생을 추구했다”고 말한다. 뚜렷한 면 분할은 이질적 요소들의 ‘조화’에 대한 기대. 전시는 24일까지. 문예진흥원 미술관. 02―760―4607.

〈허엽기자〉heo@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