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작가 이작품]김남진씨 「신들의 정원」

입력 1998-04-08 07:57수정 2009-09-25 16: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성곡미술관 기획 ‘내일의 작가전’에 초대받은 김남진씨의 작품 ‘신들의 정원’은 송판을 깎아 만든 가로 19㎝ 높이 27㎝ 짜리 나무 1백개를 바닥에 설치한 녹색의 숲이다. 1백개 나무의 모양이 모두 다르다. 그 나무들은 혼돈과 질서, 낮과 밤 등을 상징한다.

각기 다른 나무 모양은 제우스에서 비롯되는 그리스 신들의 가계(家系)를 상징한다. 뒤에는 제우스 아폴로 등 신들의 이름을 적어놓았다.

신들의 모습을 통해 초월적인 생명과 질서의 울림을 드러내려 했다. 아울러 인간과 자연의 근원적 존재는 과연 무엇일까라고 묻고도 싶었다. 평면에 그리지 않고 설치로 작업한 것은 3차원의 입체감을 줘 시각적 효과를 높이고 이 작품에 대한 총체적 발언을 하려는 의도다. 30일까지. 02―737―7650

〈허엽기자〉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