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드게임 레시피] 진실 혹은 거짓을 추리하라, '피노키오'

동아닷컴 입력 2015-09-30 18:08수정 2015-09-30 18:2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최근 교육 및 건전한 놀이를 목적으로 보드게임을 찾는 사용자가 점차 늘고 있다. 또한 '모두의 마블'이 성공함에 따라, IT/게임 업계에서도 교육 서비스나 게임으로 활용하기 좋은 보드게임을 발굴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 이에 IT동아는 매주 다양한 보드게임 정보를 제공하고자 한다.

어린 시절 읽었던 동화 '피노키오'. 주인공 피노키오는 거짓말을 하면 코가 길어지는 인형이다. 피노키오 이야기는 오래 전부터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으며 다양한 문화콘텐츠 작품으로 만들어졌다. 예를 들면 애니메이션이나 뮤지컬 등으로 각색되기도 했으며, 보드게임으로 출시된 것도 있다. 보드게임 '피노키오'는 상대방의 이야기를 듣고 그 이야기가 진실인지 거짓인지 추리하는 게임이다. 자기 차례가 오면 다른 사람들이 정답을 쉽게 맞히지 못하도록 능청스럽게 이야기를 이어나가야 한다. 과연 어떻게 하는 게임인지 자세히 살펴보도록 하자.

진실 혹은 거짓을 추리하라

보드게임 '피노키오'에는 피노키오의 얼굴이 그려진 귀여운 게임판과 동그란 모양의 피노키오 코 모양의 구성물들이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온다. 그리고 나무로 된 피노키오 인형, 천사 토큰, 진실과 거짓 이야기를 만들 수 있는 '이야기 주제 카드'가 있다.

주요기사

게임 시작 전, 모든 플레이어들은 동그라미가 그려진 참 카드 1장과 가위표가 그려진 거짓 카드 1장씩을 나눠 받는다. 피노키오 인형은 모든 플레이어들이 잡기 쉽도록 테이블 가운데에 놓는다. 피노키오 게임판과 코 블록, 천사 토큰은 한쪽에 쌓아두고, 이야기 주제 카드는 잘 섞어 뒷면이 보이도록 한 뒤 한 더미로 쌓아둔다.

이제 게임을 시작할 차례다. 우선, 플레이어들은 진실 또는 거짓을 말할 이야기꾼을 1명 정한다. 이야기꾼이 된 사람은 이야기 주제 카드 한 장을 남들이 보지 못하도록 꺼낸 뒤, 원하는 주제 하나를 골라 이야기를 시작한다. 이야기를 하기 전에는 진실을 말할지 거짓을 말할지 마음속으로 결정한 뒤, 그에 해당하는 참 혹은 거짓 카드를 뒷면이 보이도록 자신의 앞에 놓는다.

이야기 소재 카드에 적혀 있는 주제는 바닷가나 교실과 같은 일상의 장소들은 물론, 마법사나 의사와 같은 다양한 인물들, '살면서 가장 부끄러웠던 일'이나 '이건 꼭 해보고 싶었는데 아직'과 같은 자신만의 독특한 이야기 소재 등으로 매우 다양해, 게임을 할 때마다 새로운 재미를 준다.


이제 이야기꾼은 다른 플레이어들에게 자신이 생각한 내용을 말하면 된다. 단, 이야기꾼은 남들이 정답을 쉽게 알아맞히지 못하도록 그럴듯하게 이야기를 늘어놓아야 한다. 이야기를 잘 하지 못하는 사람이 있더라도, 그러한 어눌함이 이야기의 진가 여부를 판단하기 어렵게 하는 요소가 되므로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즉, 이 게임은 어떤 사람과 함께 하더라도 재미있게 즐길 수 있다.

이야기가 끝나면 다른 플레이어들은 질문을 할 수 있는데, 질문은 가운데에 놓인 피노키오 인형을 가장 먼저 잡은 사람만 할 수 있다. 단, 이야기꾼에게 '이야기가 진실이었나요 거짓이었나요?'와 같은 노골적인 질문을 할 수는 없다. 또한, 이야기꾼은 다른 플레이어의 질문에 반드시 진실된 대답을 해 주어야 한다. 이야기의 허점을 찌르는 질문을 한다면 진위 여부를 판단하기에 좋은 단서를 얻을 수도 있다.

추리를 못 하면 피노키오 코가 길어진다?


이야기꾼을 제외한 나머지 사람들은 이야기가 진실일지 거짓일지 추측해, 참 혹은 거짓 카드를 골라 자신의 앞에 뒤집어 놓는다. 그리고 이야기꾼을 비롯한 모든 사람들이 자신의 앞에 뒤집어 놓았던 카드를 펼친다. 이 과정에서 게임의 묘미가 있다. 감명 깊게 들었던 이야기가 거짓이라는 것을 알고 배신감을 느끼고, 정답을 맞힌 사람은 '나만 아니면 돼!'라며 환호한다. 이야기꾼은 남을 그럴듯하게 속였다고 생각했는데 대부분의 사람들이 정답을 맞히는 바람에 좌절할 수도 있다.

추측이 틀린 사람들은 피노키오 게임판에 코 블록을 1개씩 쌓아야 한다. 만약 절반 이상의 사람들이 정답을 맞췄다면, 이야기꾼도 코 블록을 1개 쌓아야 한다. 그렇다면 코 블록은 어떻게 쌓아야 할까? 여기서도 순서에 따른 유불리가 있어 게임이 더욱 흥미진진해진다. 코 블록을 쌓아야 하는 사람들은 모두 이야기 주제 카드 더미에서 카드를 1장씩 뽑는다. 그리고 카드 왼쪽 아래에 적힌 숫자를 서로 비교해, 숫자가 가장 작은 사람부터 차례대로 피노키오 게임판에 코 블록을 1개씩 쌓는다. 블록을 쌓을 때는 나이테가 보이지 않도록 잘 겹쳐서 쌓아야 한다.


이렇게 코 블록을 쌓다 보면 피노키오의 코는 점점 길어지고, 다음 블록을 올려놓기는 점점 어려워진다. 하지만 블록을 쌓다가 블록을 쌓다가 블록이 하나라도 무너지면 벌칙으로 천사 토큰을 하나 받는다. 즉, 블록을 늦게 쌓을수록 불리해지기 때문에 서로 작은 숫자 카드를 뽑기 위한 눈치 싸움이 벌어진다. 블록을 쌓을 때는 다른 사람들 차례에 무너지길 바라며 가슴을 졸이게 되는데, 이것이 이 게임의 묘미다. 만약 블록이 중간에 무너졌다면 다음 사람들은 그냥 이어서 블록을 쌓으면 된다.

다음으로 옆에 있는 사람이 이야기꾼이 되어 계속 게임을 진행하면 된다. 누군가 천사 토큰을 3개째 받게 되면, 그 이후의 사람들이 블록을 다 쌓은 뒤 게임이 종료된다. 천사 토큰을 가장 적게 받은 사람이 게임에서 승리하며, 여러 사람들과 공동 우승하는 경우도 있다. 자세한 내용은 다이브다이스(http://me2.do/5CdnLFMo)를 참조하면 된다.


동화 속 주인공, 보드게임으로 등장하다

'피노키오'와 같은 동화 속 이야기와 그 주인공들은 많은 이들에게 친숙하기 때문에 보드게임의 배경으로 자주 이용된다. 보드게임 '피노키오'를 출시한 홍콩 보드게임 업체 캡스톤은 2013년 양치기 소년의 이야기를 바탕으로 한 '늑대다!'라는 보드게임을 출시한 바 있다. 프랑스의 보드게임 업체 Iello는 동화책 형태의 박스에 '아기돼지 삼형제', '토끼와 거북이', '개미와 베짱이'와 같은 동화를 배경으로 한 보드게임들을 시리즈로 출시하고 있다.

코리아보드게임즈(대표 정영훈, http://www.koreaboardgames.com)는 보드게임 퍼블리싱과 유통을 전문으로 하는 국내 1위 보드게임 기업이다. 현재 국내 시장에 보드게임 3,000여 종을 유통하고 있다. 국내 최대의 보드게임 커뮤니티 divedice.com을 운영하고 있다.

글 / 코리아보드게임즈김남광
편집 / IT동아 안수영(syahn@itdonga.com)

※ 포털 내 배포되는 기사는 사진과 기사 내용이 맞지 않을 수 있으며,
온전한 기사는 IT동아 사이트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사용자 중심의 IT저널 - IT동아 바로가기(http://it.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