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광해의 역사속 한식]홍어와 가오리

황광해 음식평론가 입력 2016-08-24 03:00수정 2016-08-25 07: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황광해 음식평론가
“곽박이 강부(江賦)에서, ‘분어(분魚)는 꼬리는 돼지꼬리처럼 생겼으며 몸통은 부채와 같이 둥글다’고 했으니 이는 우리나라 홍어다. 두 마리가 쌍을 지어 다니며, 두 눈은 위쪽에 있고 입은 아래에 있다. ‘생김새가 둥근 소반과 같고 입은 배 밑에 있으며 꼬리 끝에는 독이 있다’고 했으니 바로 우리나라의 가올어(嘉兀魚)다.”(성호사설)

곽박(郭璞·276∼324)은 중국 동진 사람이다. 박학다식하여 많은 자료를 남겼다. 그가 남긴 자료 중에 ‘홍어’는 ‘분어’라는 이름으로 나타난다. 1400년 후 조선의 선비 성호 이익(1682∼1763)은 ‘분어=홍어=속칭 가올어=가오리’라고 설명한다.

성호 이익도 홍어와 가올어는 다르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 뒤에 바로 ‘가올어’에 대한 설명이 이어진다. “가올어는 생김새가 홍어와 비슷하나 맛은 훨씬 못하다. 꼬리 끝에 침이 있어 사람을 잘 쏘는데 독이 아주 심하다. 꼬리를 잘라서 나무뿌리에 꽂아 두면 나무가 저절로 말라 죽는다. 본초(本草)에는 꼬리로 독을 뿌리는 것은 홍어라고 하였으나, 가올어다. 세속에서 부르는 이름이 다를 뿐이다”

‘본초’는 명나라 이시진(1518∼1593)의 ‘본초강목’이다. 이익은 이시진보다 약 170년 후의 사람이다. 이익의 “홍어는 가오리와 다르다. 이름을 다르게 부르지만 ‘본초강목’의 홍어는 가오리다”라는 기술이 정확하다. 다산 정약용은 ‘아언각비’에서 “분어는 곧 홍어다. 이시진이 (홍어의 모습이) 마치 연잎같이 생겼다고 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홍어와 가오리는 여전히 혼란스럽다. 조선 후기 실학자 이덕무(1741∼1793)는 ‘청장관전서’에서 중국 양나라의 고전 ‘문선’을 들어 홍어를 설명한다. “장거홍어(章巨]魚)란 것은 생김새가 둥그런 부채 같으면서 비늘이 없고 빛깔이 검붉으며 입은 배 아래에 있고 꼬리는 몸보다 길다. 홍(])은 혹 공(공)자로도 쓰이며, ‘문선(文選)’에서 이야기하는 분어(분魚)다. 상고하건대 … 홍어는 곧 가오리(加五里)다.”

홍어는 ‘洪魚’로 표기하지만 예전에는 ‘]魚(홍어)’ ‘공魚(공어)’로도 표기했다. 홍어는 둥글고 큰 물고기다. 인평대군 이요(1622∼1658)는 청나라에 사신으로 가서 코끼리를 보고 “다리는 큰 기둥만 하고 귀는 홍어(洪魚)와 같다”고 표현했다.

조선 후기까지도 홍어와 가오리를 혼동하는 일이 잦았다. 연암 박지원(1737∼1805)은 정조 4년(1780년) 사절단 일행으로 중국을 다녀온 후 ‘열하일기’를 남겼다. 그는 중국 어린아이들이 조선사절단을 보고 ‘가오리(高麗)’라고 부르자 농으로 “우리를 보고 ‘가오리(哥吾里)’라고 부르니 우리가 곧 홍어”라는 글을 남겼다.

조선후기 문인 김려(1766∼1822)는 “귀홍(鬼공·귀공)은 일명 가짜 홍어(공魚)다. 모습이 홍어와 아주 닮았다. 색깔은 누렇고 큰 놈은 수레에 가득 실을 만큼 크다. 비린내가 심하고 독이 있어서 먹지는 못한다”고 했다. 독을 강조하니, 가오리로 추론할 수 있다.

우리 조상들은 홍어를 즐겨 먹었다. 경기도 안산에서 전원생활을 했던 옥담 이응희(1579∼1651)는 ‘옥담사집’에서 “몸이 넙적하니 움직이기 어렵고/몸체가 무거우니 잘 다니지 못하네/부드러운 뼈는 씹기 좋고/넉넉한 살은 국끓이기 좋아라”라고 노래했다.

전라도 화순, 경상도 김해 등에서 유배생활을 했던 이학규(1770∼1835)는 “홍어를 잘라놓으니 그 모습이 마치 꽃뱀을 잘라놓은 듯하다”고 했다(낙하생집). 홍어의 붉은빛이 꽃뱀처럼 아름답다는 뜻이다.

전라도 고부에서 태어나 잠깐의 벼슬살이 후 낙향해 여생을 향리에서 보냈던 권극중(1585∼1659)도 홍어에 대한 시를 남겼다. “남국의 아름다운 모습/광주리에 담긴 최고의 맛/홍어는 바다의 신선한 맛이고/시골의 술은 더할 나위 없이 좋다네/대나무 숲에서 따뜻한 겨울을 보내니/어제 내린 눈이 갠 후 매화가 아름답다”(청하집).

철종 3년(1852년) 9월 중국 상선이 표류해 조선의 관리들이 배를 수색하던 중 홍어를 발견한다. 중국 상인들은 “중국 동북지역에서 홍어, 대구 등을 싣고 여기저기서 판매한 후 금주로 향하던 중 표류하게 되었다”고 기술한다(각사등록). 중국인들도 홍어를 먹었다.
 
황광해 음식평론가
#홍어#가오리#조선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