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자 다이제스트]작가 12명의 ‘세월호 이후’ 산문집

김윤종기자 입력 2014-10-11 03:00수정 2014-10-11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눈먼 자들의 국가/김애란 외 지음/232쪽·5500원·문학동네
“선박이 침몰한 ‘사고’이자 국가가 국민을 구조하지 않은 사건이다. (중략) 고통스럽더라도 눈을 떠야 한다. 눈을 뜨지 않으면 끝내 눈을 감지 못할 아이들이 있기 때문이다.”

책 속에 담긴 소설가 박민규의 글은 절규에 가깝다. 이 책은 소설가 김애란, 박민규, 김연수, 황정은을 비롯해 시인 김행숙, 진은영, 문학평론가 황종연 등 12명의 작가가 느낀 ‘세월호 사태 이후’를 묶은 산문집이다. 세월호 희생자 임시 분향소를 다녀온 김애란 작가의 글은 슬픔을 1초 단위로 곱씹듯 뱉어내 읽은 이의 마음도 아프게 한다. 작가들은 이 책의 인세를 모두 기부하기로 했다.

김윤종 기자 zozo@donga.com
주요기사

#눈먼 자들의 국가#세월호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