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녀교육 길잡이 20선]<7>지력혁명

입력 2006-02-01 03:00수정 2009-10-08 14:2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다중지능 이론은 지난 100년 동안 군림해 온 IQ 이론의 결점과 한계를 뛰어넘어 사람은 누구나 타고난 8가지 지능을 발휘함으로써 그동안 환경과 교육, 삶의 역정 등에 의해 가려졌던 자신의 강점을 찾아내 적재적소에서 열심히 일하고 행복하게 살아갈 수 있다는 속뜻이 담긴 획기적인 이론이다. 그래서 다중지능이론이 지난 20년 동안 이룩한 성과가 그 이전 반세기 동안의 지능 연구 성과와 맞먹는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것이다. ―본문 중에서》

교육부 장관을 지내고도 현직 교수로서 열심히 연구하는 학자로 돌아온 문용린 서울대 교수가 쓴 ‘지력혁명’은 인간의 다중지능이 무엇을 말하는지, 그것이 인간의 삶을 어떻게 바꾸어 놓을 수 있는지를 자세하게 설명해 준다.

하워드 가드너 미국 하버드대 교수가 개발한 다중지능이란 인간에게 존재하는 여러 가지 지력을 총칭하는 개념이다. 지능을 포함하는 인간의 지력은 하나가 아니라 여러 가지로 구성돼 있다. 말하자면 언어, 음악, 논리수학, 공간, 인간친화, 자연친화, 자기성찰 지능 등 8가지인데, 이 지능들이 마치 무지개 색처럼 조화를 이루어 한 사람의 종합적인 인품과 능력을 드러낸다.

‘저 사람은 똑똑한 사람’이라고 이야기했을 때 1970년대만 하더라도 그것은 흔히 머리가 좋다는 것을 의미하곤 했다. 그러나 똑똑하다는 말은 이제 머리뿐만 아니라 몸, 마음, 행동, 생각 등에도 확대해서 쓸 수 있게 되었다.

운동선수는 다른 사람에 비해 몸을 움직이는 일에 훨씬 똑똑하다는 뜻이며, 가수는 노래를 부르는 일에 똑똑함을, 농부는 땅을 일구는 데 남보다 월등함을, 교사는 가르치는 일에서 앞서가는 사람임을 의미하게 되었다.

다중지능이론은 사람들 가운데 똑똑하지 않은 사람은 단 한 사람도 없음을 설명해 준다. 그래서 다중지능이론은 학교교육의 혁신, 인간지력의 새로운 가능성을 알려 주는 인간능력 개발이론에 속한다. 이 이론을 자녀 키우기에 제대로 적용하면 인적자원개발의 새로운 전기를 마련할 수 있다.

사람들은 일생을 살아가는 데 한 가지 능력만으로 살아가는 것이 아니다. 학창시절 선생님에게서 ‘미련퉁이’로 핀잔을 받았거나, 외우는 일에는 낙제감으로 평가를 받았던 학생이 졸업 후에는 기업의 책임자로 큰 사업을 추진하거나, 유명 정치가가 되어 사람들에게서 갈채를 받는 일도 있다. 우울했던 옛 모습을 100% 벗어나게 만든 것은 바로 그 안에 잠재해 있던, 그가 전에는 알지 못했던 다중지능의 마력이 작동했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지력혁명을 처세술에 관한 논리로 치부하면 곤란하다. 이 책은 인간 능력의 다양성에 관한 것이다. 인간에게는 그 무엇이든 잘할 수 있는 씨앗 하나 정도는 있기 마련이기에 그것을 제대로 계발해 주기만 하면 그 누구의 삶이든 그에게 큰 기쁨을 줄 수 있음을 설명해 주는 책이다.

그러니까 흔히 사고뭉치인 아이를 향해 이 아이는 누굴 닮아서 이 모양 이 꼴일까 하는 식으로 아이를 비난하기보다는 다른 집 아이와 달리 저렇게 움직이게 만드는 그 지능이 무엇이기에, 아니 저런 에너지가 어디에서 나오기에 다른 아이와는 저토록 다른 것인가 하는 식으로 생각을 바꾸어야 한다. 그동안 골칫거리, 문제아라고 보았던 그것을 하나의 새로운 능력이나 해법의 씨앗으로 간주할 때 아이의 능력을 바로, 그리고 제대로 바라보는 것의 시작이며, 그래야만 아이들의 미래가 달라질 수 있다.

한준상 연세대 교수 교육학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