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푸르게! 낙동강

입력 2008-01-18 07:19수정 2009-09-25 20: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부산-경남 12개 시군구 참여

‘친환경 개발’ 지자체연합 결성

부산과 경남의 지방자치단체들이 낙동강의 장기 발전과 자원의 친환경적 공동 개발을 목적으로 ‘낙동강 연안 지방자치단체 연합’을 만든다.

경남 창원시는 17일 “다음 달 초순 창원에서 부산, 경남지역 12개 시군구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낙동강 연안 지자체연합 결성식을 열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연합체 결성은 제10차 람사르총회(COP 10) 개최도시이자 ‘환경수도’를 지향하는 창원시가 지난해 제안했다.

참여 지자체는 부산은 북구, 사상구, 사하구, 강서구 등 4곳이며 경남은 창원시, 김해시, 양산시, 밀양시, 창녕군, 함안군, 의령군, 합천군 등 8곳이다.

경남지역 지자체는 최근 창원 컨벤션센터(CECO)에서 실무 회의를 열고 향후 활동 방향을 논의했다.

이들 지자체는 낙동강의 발전 잠재력을 활용한 친환경적 공동 개발을 논의하고 동반자적 협력 관계를 모색하는 등 새로운 발전모델을 제시할 예정이다. 특히 효율적 업무 추진을 위해 담당 공무원과 전문가 등으로 ‘낙동강 발전 기획단’과 ‘낙동강 발전 연구센터‘도 운영할 계획이다.

또 낙동강 관련 기초 자료와 주민생활 조사를 공동으로 실시하고 휴양 복합기능을 갖춘 종합 레저 벨트 조성과 물 박물관, 생태 학습관 건립 등도 추진한다.

이와 함께 한반도 대운하 건설 프로젝트와 관련해 낙동강 연안 공동 현안에 대한 제도적인 정비 요인을 발굴해 정부에 건의하기로 했다. 시민 사회단체와 일반인이 참가하는 낙동강 물 축제와 모래축제 등의 행사도 계획하고 있다.

창원시 기획계 홍순영 담당자는 “지자체 간 협력적 관계를 통해 보전과 성장의 균형을 맞추겠다”며 “앞으로 대구, 경북, 강원 등지의 낙동강 유역 13개 지자체와 공동보조를 맞추는 문제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정훈 기자 manma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