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홍철-김민우-주세종 “거수경례 세리머니 기대하세요”

입력 2018-06-12 03:00업데이트 2018-06-12 04:1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희망의 문, 우리가 연다]<8> ‘군인 트리오’ 홍철-김민우-주세종
러시아 월드컵에 출전하는 한국 축구대표팀에는 ‘군인 정신’으로 무장한 3명의 선수가 있다. 경찰 팀 아산 무궁화FC의 주세종과 상주 상무 소속의 김민우, 홍철(왼쪽부터)이 주인공이다. 이들이 7일 볼리비아와의 평가전에 앞서 거수경례를 하고 있다. 인스브루크=최혁중 기자 sajinman@donga.com
한국 축구대표팀 선수들은 A매치(국가대표팀 간 경기) 시작에 앞서 경기장에 애국가가 울려 퍼지면 어깨동무를 하거나 오른손을 펴 왼쪽 가슴에 댄다. 하지만 2018 러시아 월드컵 본선을 준비 중인 ‘신태용호’에는 거수경례를 하는 세 명의 선수가 있다. 군 복무 중인 28세 동갑내기 홍철, 김민우와 주세종이다. 홍철과 김민우는 상주 상무(국군체육부대) 소속이며, 의무경찰로 복무 중인 주세종은 경찰 팀인 아산 무궁화FC에서 뛰고 있다.

한국은 역대 월드컵에서 군 복무 중인 선수들의 활약이 빛났던 경우가 많다. 2014년 브라질 월드컵 때는 상주에서 뛰던 이근호가 러시아와의 조별리그 1차전(1-1 무)에서 중거리 슛으로 선제골을 터뜨렸다. 당시 소속 팀 상주가 “병장인 이근호의 월급은 14만9000원”이라고 밝혀 ‘14만 원의 사나이’라는 수식어가 붙기도 했다. 11일 현재 병장인 홍철의 월급은 40만5700원이며, 일병인 김민우와 일경인 주세종의 월급은 33만1300원이다.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때는 상무 소속 수비형 미드필더 김정우가 탁월한 압박 능력 등을 바탕으로 한국의 사상 첫 원정 월드컵 16강 진출을 도왔다.

군대 선후임 관계인 홍철과 김민우는 왼쪽 측면 수비수 자리에서 불꽃 튀는 경쟁을 펼치고 있다. 홍철의 장점은 예리한 왼발 킥이다. 경기 파주 축구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NFC)에서 국내 소집 훈련을 할 당시 홍철은 미드필더 이재성(전북)과 왼발 프리킥 대결을 벌이기도 했다. 홍철은 “재성아, 내가 킥을 하면 네 자신감이 줄어들 것 같다”면서 바나나처럼 휘어 들어가는 강력한 킥을 선보였다. 이에 이재성은 “강력한 상대가 나타났다”며 혀를 내둘렀다.

홍철은 ‘군인 정신’을 바탕으로 대표팀의 측면을 지켜내겠다고 했다. 그는 “그동안 상무 선수로 월드컵에서 좋은 모습을 보인 선배들이 많이 있다. 그 계보가 이어지도록 국위 선양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군인이 전쟁에 나갈 때의 정신력으로 경기에 나서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김민우는 재치 있는 돌파와 스피드가 강점이다. 공격력을 갖춘 수비수인 그는 군 입대 전인 2017년 K리그1 수원에서 30경기에 출전해 6골 5도움을 기록했다. 대표팀이 월드컵 본선에서 스리백 전형을 사용할 경우 김민우는 왼쪽 윙백으로 출전할 가능성이 있다. 그는 “월드컵에서 골을 넣으면 당당히 거수경례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홍철과는 주전 자리를 놓고 선의의 경쟁을 펼치겠다고 했다. 김민우는 “경쟁이 있어야 팀도 발전한다. 오직 팀 승리를 위한 경쟁이라고 생각하겠다”고 말했다.

미드필더 주세종은 월드컵에 나서는 최초의 한국 의무경찰 선수다. 그는 “(이)근호 형이 러시아 월드컵에서 골을 넣었을 때 ‘군 복무 시절에 축구한 이야기’ 중 최고 자리에 올랐다는 얘기를 들었다. 아직 경찰은 그런 경우가 없기 때문에 ‘최초’라는 타이틀에 대한 욕심이 난다”고 말했다. 주세종은 왕성한 활동량과 기습적인 중거리 슛이 장점이다. 상대가 자신의 문전 근처에서 밀집 수비를 펼칠 때 주세종의 중거리포가 수비를 분산시키는 효과를 발휘할 수 있다. 주세종은 “월드컵은 어렸을 때부터 꿈꿔 왔던 무대다. 선발 혹은 교체로 출전 기회가 주어진다면 몸을 사리지 않고 팀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레오강=정윤철 기자 trigger@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