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카코지 도루 칼럼]27년 만의 단일팀, 씁쓸한 뒷맛 남기지 않으려면

나카고지 도루 입력 2018-02-08 15:19수정 2018-02-13 11: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나카코지 도루 아사히신문 편집위원
인천의 빙상장은 “우리는 하나다”라는 외침으로 넘쳐났다.

4일 한국과 북한의 여자아이스하키 단일팀이 스웨덴과 가진 첫 연습경기. 한국의 여론조사 결과를 보더라도 단일팀에 대한 찬반이 팽팽해, 무조건 찬동하는 분위기는 아니다. 그러나 한반도를 그린 통일기를 손에 든 사람들과 관객석에 앉아 있노라면 평소 한국대표에 대한 응원 이상의 뜨거움이 확실히 느껴진다.

단일팀은 1991년 열린 세계탁구선수권 대회(일본 지바)와 축구 청소년세계선수권(포르투갈) 이래 처음이다. 당시 탁구는 여자단체전에서 우승했다. 한국의 현정화, 북한의 리분희 콤비는 팀의 상징이었다.

1월 하순, 서울에서 만난 현 씨는 “단일팀은 정치적 화평, 대화를 위한 시도”라고 말을 꺼냈다. 1988년 서울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지금은 스포츠사업을 하는 사단법인의 회장을 맡고 있다.
이번 아이스하키의 경우 첫 경기를 16일 앞둔 시점의 합류였다. 1991년에도 겨우 1개월 전에 합류했다. 게다가 리분희가 간염을 앓아 연습은 하루 30분씩으로 제한됐다. “그런 가운데 서로 단점을 덮어주고 장점을 끄집어냈다”.

주요기사
리분희의 컨디션이 좋지 않은 가운데서도 이기며 올라갔다. “재일본대한민국 민단과 재일조선인총연합회가 함께 응원하고, 한국의 4000만 명이 아니라 남북 합쳐 7000만 명이 보고 있다고 생각하며 힘을 냈다”(현 씨).

결승 상대는 9연패를 노리는 중국. 승부는 5번째 팀에서 갈렸다. 리분희 대신 기용돼 “자신이 없다”며 나간 북한의 루키 유승복이 이겼다. 현 씨는 락카룸에서 울었다. “뭔지 잘 모르겠지만 몸 깊은 곳에서 끓어오르는 뜨거움이 있었다.”

그 뒤 북한 유도선수가 한국에 망명하는 사건도 있어 남북체육회담은 중단됐다. 현 씨와 리 씨는 1993년 세계선수권(스웨덴)에서 대결했다. 식당에서 만나 “입에 맞는 음식이 없다”고 말하는 리분희에게 현정화는 김치와 김을 줬다. 그 뒤 만나지 못했다.

남북은 2000년 공동선언에 ‘문화·스포츠 교류의 활성화’를 넣고 같은 해 시드니 올림픽에서 첫 공동입장을 실현했다. 이는 2007년 동계아시아대회(중국)까지 국제종합대회에서 9차례 이어졌다. 그러나 2008년 한국에 대북강경 정책을 취하는 이명박 정권이 탄생한 뒤 평창까지 이같은 흐름은 끊겨 있었다.

단일팀도 27년만이다. 현 씨는 “지속돼야 한다”고 강조한다. “실력이 비슷하고 하나가 되면 경기력이 올라가는 종목이 있을 것”이라고 한다.

지금 리분희는 조선장애자체육협회 서기장. 3월 패럴림픽에 방한할 가능성이 있다. “만나야 한다. 장애인 스포츠를 비롯해 교류를 지속할 필요가 있다. 서기장이라면 꽤 높은 지위다. 본인 의사가 있으면 가능하다. 나도 돕고 싶다.”

정치 흥정의 측면을 부정할 수 없는 단일팀. “지속돼야 한다”고 강조하는 현 씨의 말이 무겁게 느껴진다. 또다시 흐름이 끊어진다면 이번 올림픽 무대에 선 선수들이 과거의 현 씨처럼 “정치에 이용당했다”는 씁쓸한 뒷맛만을 맛보게 된다.

나카코지 도루 아사히신문 편집위원

▼ 원문 보기 ▼

仁川の競技場は「ウリヌン ハナダ(我々は一つ)」の声援にあふれた。

4日。韓国と北朝鮮による女子アイスホッケーの合同チームが、スウェーデンと戦った強化試合。韓国の世論調査を見ても、合同チームへの賛否は拮抗し、手放しで賛同する向きではない。だが、朝鮮半島を描いた統一旗を手にした人々と観客席にいると、いつもの韓国代表への応援以上の熱さは、確かに感じさせる。

合同チームは、1991年の世界卓球選手権(千葉)とサッカーのユース世界選手権(ポーランド)以来だ。卓球では女子団体で優勝。韓国の玄静和(ヒョンジョンファ)、北朝鮮のリ・ブニのダブルスは、チームの象徴だった。

1月下旬、ソウルで会った玄さんは「合同チームは政治的な和平、対話への試み」と語り出した。88年ソウル五輪金メダリスト。今はスポーツ事業をする社団法人の会長を務める。

アイスホッケーは初戦の17日前の合流だが、91年もわずか1カ月前。加えてリが肝炎を患い、練習は1日30分に限られた。「そんな中で互いが短所を消し合い、長所を引き出した」

リの調子が悪い中、勝ち上がる。「在日本大韓民国民団(民団)と在日本朝鮮人総連合会(朝鮮総連)が一緒に応援してくれ、韓国の4千万人ではなく南北合わせた7千万人が見ている、と頑張れた」

決勝の相手は9連覇を狙った中国。勝負の行方は5番手に。リに代わって起用され、「自信がない」と言って出て行った北朝鮮の若手のユ・スンボクが勝った。ロッカールームで、玄さんは泣いた。「何かわからない、体の底からこみ上げる熱いものだった」

その後、北朝鮮の柔道選手が韓国に亡命する事件もあり、南北体育会談は中断。玄さんとリは93年の世界選手権(スウェーデン)で対戦した。食堂で一緒になり、「食べられるものがない」というリに、玄さんはキムチやのりをあげた。以降、会っていない。

南北は2000年の共同宣言に「文化・スポーツ交流の活性化」を盛り込み、同年のシドニー五輪で初めて合同入場が実現。07年の冬季アジア大会(中国・長春)まで国際総合大会で9度続いた。しかし、韓国に08年に対北強硬政策をとる李明博政権が誕生して以降、この平昌まで途絶えた。

合同チームも27年ぶり。玄さんは「持続しなければ」と口調を強める。「実力が似ていて、一つになれば競技力が上がる種目はあるはず」

今、リは朝鮮障害者体育協会の書記長。3月のパラリンピックで訪韓する可能性がある。「会わなきゃね。障害者スポーツを含めて交流の持続が必要。書記長といえば、かなりの地位。本人の意思があればできる。私も手伝いたい」 政治の駆け引きとしての側面が否めない合同チーム。「持続を」と繰り返す玄さんの言葉が重い。また途切れるなら、この五輪の舞台に立つ選手たちが、かつての玄さんのように「政治に利用された」という苦みだけを味わうことになる。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