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오피니언

[김종석 기자의 스포츠 인생극장]<36>감독직 물러난 농구대통령 허재

입력 2015-02-23 03:00업데이트 2015-02-23 07:1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40년 만에 처음 가족과 설명절 함께 보냈죠”
추적추적 겨울비가 대지를 적시던 16일 ‘농구 대통령’으로 불리던 사나이는 짐을 싸고 있었다. 9일 프로농구 KCC 사령탑에서 자진 사퇴한 허재(50)다. 1주일 동안 외부와의 접촉을 끊었던 그와 전화를 연결하기가 쉽지 않았다. “트럭을 불러 마북리(KCC 숙소가 있는 경기 용인시 마북동)에 있는 책과 옷가지를 빼고 있다. 짐이 꽤 된다.” 그러면서 그는 “농구 선수들에게는 (한창 시즌과 겹친) 설 연휴가 대목인데. 난 좀 쉬어야지. 조만간 술 한잔하자”고 했다. 명절을 가족과 함께 보내게 된 것은 초등학교 시절 이후 거의 40년 만이었던 허재. 그는 그렇게 지난 세월을 정리하고 있었다.

○ “남 탓하는 건 내가 못 봐준다”

허재가 미국 연수 도중 귀국해 KCC 감독을 맡은 것은 꼭 10년 전인 2005년이다. 강산이 한 번 변할 동안 우승 2회, 준우승 1회의 성적을 거두며 스타 출신 지도자의 성공시대를 열었다. 1997년 출범한 프로농구에서 선수와 감독으로 모두 우승을 경험한 건 그가 최초였다.

하지만 지난 2년간 10위, 7위로 플레이오프 진출에 실패한 뒤 3년 계약이 끝나는 이번 시즌 정상을 노렸다. 그는 “한번 날아간 새는 다시 날아오지 않는다. 우승 기회가 오면 꼭 잡아야 한다”고 의욕을 보였다. 주위에서도 KCC를 우승 후보로 주목했으나 결과는 정반대였다. 사퇴를 발표할 당시 KCC는 9경기를 남겨 둔 상황에서 11승 34패로 9위에까지 처졌다. 기대를 모았던 김민구가 음주 교통사고로 전력에서 이탈한 뒤 거액을 들여 자유계약선수로 영입한 가드 김태술과 제대 후 복귀한 하승진이 번갈아 부상에 허덕인 탓이다. 명예 회복을 노렸던 허재는 극도의 스트레스에 시달렸다. 사퇴 발표 며칠 전 서울 강남의 한 고깃집에서 만난 그의 안색은 나빴다. 백발이 성성했고 머리숱마저 부쩍 줄었다. 얼굴은 초췌했다. 술잔을 잡은 손이 심하게 흔들렸다. 특유의 호탕한 미소와 좌중을 압도하는 입담은 자취를 감췄다. “잘해 보려고 했는데 돌파구가 보이지 않는다. 선수를 못 만든 내가 책임져야 하지 않겠느냐. 부상도 감독이 못해서 나오는 거다. 남 탓하는 건 내가 못 봐 준다.”

돌이켜 보면 그때 이미 마음을 비웠던 것 같다. 늘 세상의 중심에 있던 자신에게 닥친 현실을 감당하기 힘들어 보였다. 마침 그 자리에는 KT 전창진 감독도 합석했다. 둘은 초등학교와 중고교 2년 선후배로 친형제 같은 사이. 전 감독 역시 성적에 따른 마음고생 끝에 최근 급성 심근경색으로 병원 신세를 졌다. 고독한 승부사들의 애환을 새삼 느낄 수 있었다.

○ “허웅, 허훈의 아빠로 불렸으면…”

강한 카리스마로 유명한 허재는 의리와 명분을 중시했다. 연봉 계약을 할 때도 조건에 연연하지 않았다. 그는 용산고 동문 관계로 오랜 세월 인연을 맺어 온 구단 오너의 높은 신뢰를 받았다. 그래서 오히려 그는 홀연히 떠날 결정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허재와 ‘실과 바늘’로 불리는 한 농구인은 “거취와 관련해 누군가에게 부담이 되기 싫어했다”고 전했다. 허재는 “내가 빨리 떠나야 뒤를 이어 감독이 될 추승균 코치도 경험을 쌓을 시간을 가질 수 있다”고 했다. 비록 그만둬도 여전히 팀의 장래를 생각하고 있었다.

허재의 두 아들은 모두 농구 선수다. 장남 웅은 동부에서 신인으로 활약하고 있다. 막내 훈은 연세대 주전 가드. 아직은 ‘허재의 아들’로 불리지만 피는 못 속인다는 얘기를 자주 들을 만큼 비범한 실력을 지녔다. 언젠가 평소에도 통화가 쉽지 않던 허재가 기자에게 전화를 걸어 온 적이 있다. 동아일보에 두 아들 기사가 실린 날이다. “고맙다. 언젠가 내가 허웅, 허훈의 아빠로 불리면 좋겠다.” 강한 남자로만 보였던 허재에게서 깊은 부성애를 확인한 적은 그 후로도 여러 번 있었다. 두 아들에게 늘 자랑스러운 농구 선배이자 아버지가 되려 했던 그의 모습도 사퇴와 무관하지 않았다.

○ “앞으론 남산서 운동 좀 해야겠다”

야인으로 돌아간 허재의 자택은 N서울타워가 보이는 서울 중구에 있다. 그는 “앞으론 남산에서 운동 좀 해야겠다”고 했다. 남산은 허재가 중고교 시절 틈만 나면 뛰어다니며 꿈을 키우던 곳이다. 체력을 기르려고 매일 밤 10km 언덕길을 내달리기도 했다. 허재가 초심으로 돌아가 새 출발을 하기에는 안성맞춤인 ‘사저(私邸)’일 것 같다. 선수 시절 경기 도중 손가락이 부러지고 이마가 찢어져 피가 철철 흘러도 코트를 지켰던 허재 아닌가. 그런 투혼은 아직도 많은 사람의 기억 속에 남아 있다. 그가 툭툭 털고 일어나 백코트할 날이 벌써부터 기다려진다.

김종석 기자 kjs0123@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