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사이버 핫이슈]설기현 "팬덕분에 고민 덜었어요"

입력 2001-08-19 18:55업데이트 2009-09-19 10:4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벨기에에서 ‘세올(설) 붐(Seol Boom)’을 일으키고 있는 한국축구대표팀의 스트라이커 설기현(안더를레흐트)이 자신의 사인이 담긴 유니폼 하나로 홈페이지를 갖게 되는 행운을 누리게됐다.

설기현의 에이전트사인 ㈜스카이콤은 최근 벨기에리그와 유럽축구연맹의 챔피언스리그에서 맹위를 떨치고 있는 설기현의 홈페이지를 만드는 과정에서 영자 풀네임인 ‘seolkihyeon’이 이미 도메인 등록이 돼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

소유권자는 대구에 거주하는 이동준(23·회사원)씨. ㈜스카이콤은 ‘혹 도메인 주소를 선점해 놓고 큰 돈을 요구하는 도메인 장사꾼은 아닐까’ 우려하며 조심스럽게 이씨와 접촉했다. 그러나 이씨는 설기현의 열성적인 팬으로 밝혀졌다. 이씨는 오히려 “설기현 선수의 사인 한장만 얻을 수 있다면 도메인을 그냥 넘겨 주겠다”고 제안해 ‘문제’ 가 시원스럽게 해결될 수 있었다.

㈜스카이콤은 이 사실을 설기현에게 알렸고 설기현은 “내가 입고 뛰었던 안더를레흐트 유니폼에 사인해 이동준씨에게 주겠다”고 승낙한 것.

㈜스카이콤 관계자는 내달 초 벨기에로 간 뒤 설기현의 유니폼을 받아 이씨에게 주기로 했고 10월부터 ‘www.seolkihyeon.com’을 도메인으로 한 홈페이지를 오픈할 예정.

<양종구기자>yjongk@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