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하 호호 깔깔]테니스 공

입력 2001-11-18 18:39수정 2009-09-19 00:4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하루는 조깅을 하던 한 남자가 길가에 떨어진 테니스 공 2개를 보고는 바지 주머니 안에 각각 집어넣고 계속 달렸다. 횡단보도에서 신호등이 바뀌기를 기다리던 그에게 금발의 미녀가 다가와 웃으면서 말을 걸었다. “거기 반바지 안에 불룩하게 튀어나온 게 뭐죠?”

남자가 미소를 띄며 “테니스 공”이라고 대답했다.

이에 그녀가 놀라면서 “와. 매우 아프겠네. 제가 테니스 엘보우에 걸린 적이 있었는데 통증이 너무 심하던데요.”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