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하 호호 깔깔]골프와 사냥

입력 2001-09-16 18:37수정 2009-09-19 07:4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어느 이른 가을 화창한 날을 맞아 톰이 3번 우드로 친 공이 슬라이스가 나면서 오른쪽 숲 속으로 굴러 들어갔다. 그와 동시에 같은 곳에서 꿩사냥꾼이 모습을 드러냈다.

톰이 외쳤다. “여보세요. 여기가 사냥금지구역인 거 몰라요?”

사냥꾼이 집게손가락을 두 입술에 댔다.

“당신이 아무한테도 내 얘기 안 한다면 나도 당신 얘기를 안 하겠소.”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