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종합]최홍만, K-1 최강 슐트 꺾었다

입력 2006-06-05 03:00수정 2009-10-08 08:5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최홍만(오른쪽)이 3일 지난해 K-1 그랑프리 파이널 우승자인 세미 슐트의 얼굴에 펀치를 명중시키고 있다. 연합뉴스
1만5000여 홈팬의 일방적인 응원을 받은 ‘테크노 골리앗’ 최홍만(26)이 K-1의 최강자 세미 슐트(33·네덜란드)를 꺾는 파란을 일으켰다.

3일 서울 올림픽공원 내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K-1 월드그랑프리 2006 서울대회 최홍만과 슐트의 슈퍼 파이트 경기. 누구랄 것도 없이 모두가 슐트의 승리를 점쳤다. 슐트는 지난해 일본 도쿄에서 열린 K-1월드그랑프리 파이널에서 우승한 K-1의 챔피언.

키 212cm의 장신인 슐트의 주무기는 무릎차기. 그러나 오히려 6cm가 더 큰 최홍만에게는 무용지물이었다. 최홍만은 2라운드 막판 왼손 스트레이트를 슐트의 안면에 적중시키며 코너로 밀어붙이기도 했고, 3라운드에서는 슐트의 1점 감점을 이끌어 냈다. 최종 결과는 최홍만의 2-1 판정승.

이헌재 기자 uni@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