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동아일보·채널A 공동취재]“인종차별자, 그 입 다물라”… 日시민들, 혐한 강연 저지

입력 2018-06-05 03:00업데이트 2018-06-05 11:4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헤이트스피치 억제법 2년된 날… 극우, 가와사키市서 모임 추진
시민-단체 600여명 출입구 봉쇄… ‘한국인 존중’ 등 피켓들고 규탄
가와사키=김범석 특파원 bsism@donga.com
“레이시스트, 가에레!(Racist, 歸れ·인종차별주의자, 돌아가)”

3일 오후 2시 일본 가나가와(神奈川)현 가와사키(川崎)시의 교육문화회관 앞에선 출입구를 메운 600여 명이 한목소리로 구호를 외치고 있었다. 이들은 ‘인종차별은 죄’ ‘부끄러운 줄 알라’ 등이 적힌 피켓을 들고 있었다. ‘외국인을 차별하지 말아요’나 ‘한국인도 존중합시다’ 등의 한글 피켓도 있었다.

같은 시간 이 건물 4층에서는 일본 우익단체 ‘헤이트스피치를 생각하는 모임’이 강연회를 열 예정이었다. 이들의 헤이트스피치(특정 인종에 대한 혐오 발언)는 대부분 한국인, 재일교포 등을 겨냥하고 있다.

유명 극우활동가 세토 히로유키(瀨戶弘幸·66) 씨는 며칠 전부터 자신의 인터넷 홈페이지에 강연회 소식을 알렸다. 그는 “일본인이 한국, 북한을 비판하는 것은 증오가 아니다. (일본은) 표현의 자유가 인정되는 나라”라며 우익들에게 강연회에 참석할 것을 촉구했다. 최근까지도 그는 “한국인들은 위험해서 입국을 규제해야 한다”며 혐한 발언을 서슴지 않았다.

○ 강연회 표방한 집회…저지당한 日 우익

가와사키=김범석 특파원 bsism@donga.com
이날은 일본에서 헤이트스피치 억제법이 시행된 지 2년째 되는 날이었다. 헤이트스피치를 반대하는 시민들과 단체들은 강연회 시작 1시간 전부터 출입구 앞을 둘러싸고 항의 시위를 벌였다. 강연회가 실제로 열리는지, 무슨 내용을 이야기하는지를 알아보기 위해 기자가 건물에 들어가려 하자 일부 시민들이 기자를 우익단체 회원으로 착각해 야유를 보내기도 했다. 경찰의 도움을 받아 간신히 4층으로 올라가자 세토 씨는 강연장 복도에서 우왕좌왕하며 관계자들과 얘기하고 있었다. 창문 너머 강연장에는 예닐곱 명이 앉아 있었다. 강연장에 들어가려 하자 그는 기자에게 “(우리 집회에) 자주 오는 분 이외에는 e메일로 신청을 받았다”고 말하며 막아섰다. 강연이 진행되는지를 묻자 “하기는 할 것”이라면서도 “일단 돌아가 달라”며 기자의 등을 떠밀었다.

시위자들은 “강연회로 위장해 우익 집회를 열고 헤이트스피치를 조장하는 것은 위법”이라며 더 격렬히 항의했다. 오후 3시가 되자 결국 강연이 취소됐다. 건물 안에 있던 우익단체 관계자들은 경찰의 보호를 받으며 건물 밖으로 나왔다. 시위자들은 “꼼수 부리지 말고 집에 가라”며 야유를 퍼부었다. 세토 씨는 강연회 취소 후 자신의 홈페이지에 “폭력으로 강연회가 중단됐다. 주동자에게 책임을 추궁하겠다”고 밝혔다.

시위에 참가한 고등학교 교사 마에다 사쓰키 씨는 “우익단체의 강연을 허가한 가와사키시도 문제”라고 지적했다. 가와사키시는 일본 지방자치단체 중에서 헤이트스피치의 사전규제를 처음으로 마련한 곳이다. 이번 강연회를 규제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가와사키시 관계자는 본보와의 통화에서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내부에서 판단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 교묘히 퍼지는 혐한

지난해 12월 일본 내각부 여론조사(전국 18세 이상 남녀 3000명 대상 실시)에 따르면 헤이트스피치를 알고 있는 응답자(57.4%) 중 47.4%가 ‘(헤이트스피치로) 일본에 대한 이미지가 나빠진다’고 답했다. ‘헤이트스피치가 표현의 자유’라는 응답은 17%에 그쳤다.

헤이트스피치 억제법 시행 이후 혐한 시위가 다소 줄어들었지만 완전히 근절되기까지는 시간이 더 걸릴 것으로 전망된다. 법 내에 처벌 조항이 없어 보완책이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가두시위 등 직접적인 방법 이외에 최근에는 교묘한 방식으로 포장한 헤이트스피치 콘텐츠들이 나오고 있다. 한류 스타들의 소식을 전하는 연예 잡지의 경우에도 겉보기에는 평범한 한류 관련 잡지처럼 보이지만 내용을 들여다보면 ‘범죄를 저지른 한국 연예인 모음’ 등 부정적인 면을 부각시키는 경우도 있다. ‘반일(反日) 발언 연예인 모음’을 모아 소개하는 기사도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다.

헤이트스피치 억제법을 발의했던 아리타 요시후(有田芳生) 참의원 의원(입헌민주당)은 “아직도 ‘조선인 차별’을 외쳤던 일제강점기 때를 벗어나지 못하는 시대착오적인 우익이 적지 않다”며 “이들이 아베 신조 정권을 지지하며 세력을 키워 나가는 것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가와사키=김범석 특파원 bsis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