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17년 공작기계 가공 외길… 특허 25건 보유

입력 2019-12-11 03:00업데이트 2019-12-11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서민경제 버팀목, 强小상공인]<5> 권대규 세이테크 대표
현장경험 담은 책, 대학 교재로 쓰여… 지역내 공고생들과 멘토-멘티 맺어
《소상공인 가운데 꾸준한 노력과 남다른 아이디어로 성공하고 사회에도 기여해온 사람이 있다. 규모는 작아도 각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강소(强小)기업처럼 여러 방면에서 남다른 성과를 냈다. ‘2019 소상공인 대회’에서 수훈, 수상한 강소 상공인 가운데 8명을 소개한다.》


권대규 세이테크 대표(48·사진)는 경남 창원시 성산구 공단에서 금속 절삭기의 부품을 만드는 공장을 운영하고 있다. 직원이 4명뿐인 작은 업체이지만 기계기술 특허 11건과 디자인 특허 14건을 보유할 정도로 내실이 탄탄하다. 권 대표가 2002년 세이테크를 설립한 뒤 17년 동안 꾸준히 연구하며 이를 기술과 제품 개발로 연결한 결과다. 그는 올해 10월 소상공인의 경쟁력을 높인 공로 등을 인정받아 대통령표창을 받았다.

권 대표는 회사를 운영하면서 주경야독으로 배움을 이어갔다. 전문대를 졸업한 뒤 바로 현장에 뛰어들었지만 이제 공작기계 가공 분야에서 일가견이 있는 공학박사가 됐다. 그는 “처음에는 사업을 하며 상대적으로 낮은 학력에 스트레스를 받아 공부를 시작했지만 지금은 나만의 노하우를 발전시키고 현장에서 활용하기 위해 계속 연구한다”고 말했다. 요즘도 하루에 서너 시간만 자며 밤에 아이디어를 떠올리거나 다듬는다. 그렇게 현장 경험과 이론을 접목해 만든 책들이 대학 교재로 사용되고 있다.

전문 기술인을 꿈꾸는 이들에게 권 대표는 든든한 스승이다. 한국폴리텍Ⅶ대에서 100차례 이상 초청특강을 했고, 경남대에서는 20여 차례에 걸쳐 학생들이 실제로 작품을 설계하고 제작할 수 있도록 지도했다. 지역 내 공고생들을 대상으로 멘토-멘티 관계를 맺고 진로 교육도 한다. 그는 “취업을 하든 창업을 하든 자신만의 ‘무기’를 가져야 한다. 내가 가진 스펙을 모두 보여줌으로써 그런 뜻을 전달하려 애쓴다”고 말했다.

권 대표는 요즘 정부에서 발주하는 연구개발(R&D) 사업에 관심을 가지고 있다. 올해 중소벤처기업부의 프로젝트도 한 건 수주했다. 그는 “업체가 작으면 업황에 따라 부침이 심하다. 그런 만큼 특허를 가지고 손실을 벌충할 만한 먹거리를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홍수영 기자 gaea@donga.com


▼ 꽃보다 디자인… 강의 열어 새 트렌드 전수 ▼

<6> 유현미 밀알플라워 대표
플로리스트 20년… “지금도 열공”, 노인 등 위한 힐링 프로그램도 진행



유현미 밀알플라워 대표(54·사진)는 미대를 졸업한 지 10년 만인 1997년 자신의 꽃집을 열었다. 결혼으로 일을 놓고 있다가 취미로 배운 꽃꽂이에서 적성과 재미를 찾게 돼 내린 결단이었다. 유 대표 주도로 2016년 한국플로리스트협회가 운영하던 자격시험은 농림축산식품부가 인증하는 민간 플로리스트자격증으로 격이 높아졌다.
유 대표는 “꽃집을 창업하려는 이들이 자격증에 접근하기 쉬우면서도 자부심을 갖고 플로리스트로서 꿈을 펼쳤으면 하는 마음이었다”고 말했다. 플로리스트자격증이 국가 공인 민간 자격증이 되자 시험 응시자도 30% 늘었다. 유 대표는 화훼 창업의 진입장벽을 낮추는 등의 공로를 인정받아 올해 10월 대통령표창을 받았다.

20년 넘게 플로리스트로 활동하면서 유 대표가 중시하는 것은 초심이다. 소비자들의 수요를 읽으려는 노력이다. 그는 “꽃이 아무리 아름다워도 늘 똑같은 디자인만 선보이면 소비자들은 금방 식상해 한다. 패션처럼 끊임없이 새로운 것을 찾아 선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그는 일본, 유럽 등의 꽃시장을 찾아가 시들지 않는 꽃 등 선진 기술을 배우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트렌드를 파악하며 변화를 시도한다.

유 대표는 매달 강의를 열어 현역 플로리스트들에게 기술과 트렌드도 공유한다. 그는 “꽃집들의 경쟁력이 높아져 화훼 상품이 고급화하면 결국 화훼 소상공인 모두에게 좋은 일”이라고 말했다. 창업을 꿈꾸는 예비 플로리스트를 대상으로 A부터 Z까지 맞춤 교육도 한다. 그에게 비법을 전수받아 꽃집을 차린 이들이 30∼40명에 이른다.

유 대표는 노인, 다문화가정, 장애인 등을 위한 힐링 프로그램도 진행한다. 그는 “꽃은 금세 사람들을 기분 좋게 만든다. 이런 활동을 통해 화훼산업의 저변을 확대하고 싶다”고 말했다.

홍수영 기자 gaea@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