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휴지통]2030 미혼 직장여성 54.4% “나는 건어물녀”

동아일보 입력 2013-07-02 03:00수정 2013-07-03 13:3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취업포털 사람인은 20, 30대 미혼 직장여성 748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54.4%가 스스로를 ‘건어물녀’라고 답했다고 1일 밝혔다. 건어물녀란 직장에서는 세련되고 열정적인 모습이지만 이성에게 흥미가 없고 집에 오면 트레이닝복 차림에 오징어 등 건어물과 맥주를 즐기는 미혼여성을 말한다.

자신을 건어물녀라고 생각하는 이유로 △집으로 돌아오면 언제나 트레이닝복 차림(95.3%·복수응답) △휴일은 무조건 노메이크업(88.7%) △‘귀찮아’ ‘대충’ ‘뭐 어때’ 등을 입버릇처럼 쓴다(71.5%) 등을 들었다.

응답자들은 건어물녀 생활을 그다지 만족스러워하지 않았다. 평균 만족도는 100점 만점에 58점에 그쳤다. 반면 미혼 남성 69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63.6%가 ‘건어물녀를 긍정적으로 생각한다’고 답했다. ‘인간적인 것 같다’(25.7%), ‘자연스러운 모습’(24.8%), ‘솔직한 것 같다’(15.7%)는 이유였다.

권기범 기자 kaki@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