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휴지통]생닭은 웃고, 사골-꼬리뼈 우는 까닭은?

동아일보 입력 2013-07-01 03:00수정 2013-07-01 09: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삼계탕용 생닭은 웃고, 사골과 꼬리뼈는 울고…. 이른 무더위로 보양식을 찾는 사람이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보양식 재료의 매출은 상품군별로 희비가 엇갈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롯데마트가 5월 1일∼6월 26일 보양식 관련 상품 매출을 분석한 결과 삼계탕용 생닭과 시골닭(토종닭)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10.8%, 31.8% 늘었다. 반면 같은 기간 곰탕을 끓이는 데 쓰이는 사골과 꼬리뼈 등 쇠고기 부산물의 매출은 37.1% 줄었다. 롯데마트 관계자는 “곰탕 재료인 쇠고기 부산물은 많은 양을 한꺼번에 구매해야 하고 무더위에 오랜 시간 끓여야 하기 때문에 1인 가구나 맞벌이 가구 고객들이 외면하면서 매출이 줄어들고 있다”고 분석했다.

염희진 기자 salthj@donga.com
관련기사

#삼계탕#보양식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