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 제2막]한정식집 ‘좋구먼’ 원주점 김덕형 사장

입력 2007-09-06 03:02수정 2009-09-26 15: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단골집 다니다 보니 도전해 보고 싶었어요”

‘은퇴 후에 이런 음식점 한번 해보면 어떨까.’

직장인들이라면 누구나 한 번쯤은 수없이 많은 외식 기회에서 이런 생각을 해봄직하다.

토속 한정식 전문점 ‘좋구먼’의 김덕형(54·사진) 원주점 사장의 창업 계기도 이런 사소한 생각에서 비롯됐다. 2005년 대기업인 H건설을 은퇴하면서 몇 년 동안 단골로 다녔던 음식점을 떠올렸기 때문이다.

“2000년대 초 처음 들렀는데, 1인당 1만5000원에 반찬이 10가지도 넘더라고요. 정갈한 식단으로 하나하나 채운 것이 맘에 들었습니다. 한정식은 육류보다 야채 중심이라 요즘 유행하는 참살이(웰빙)와도 잘 어울릴 것 같았고요.”

각박했던 도시 생활에서 벗어나고 싶은 마음에 창업 장소는 강원 원주시로 정했다.

“고향인 강원 삼척시를 자주 오가다 보니 원주가 마음에 들었습니다. 인근에 한적한 교외를 끼고 있는 데다 곧 대규모 택지가 들어선다고 하니, 음식점 입지로는 더할 나위 없이 좋을 것 같았고요.”

매장 인테리어는 김 사장이 직접 건설회사에서 일한 ‘경력’을 맘껏 살려 꾸몄다.

“일반 음식점과 차별화할 수 있도록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내는 데 중점을 뒀어요. 또 전체 매장 바닥의 턱을 모두 없애 어린 자녀와 야외를 찾은 가족들이 불편하지 않도록 했습니다.”

음식점은 무엇보다 ‘맛’으로 선택한다는 생각에 아내와 함께 인근 농산물 시장에서 음식 재료를 준비하고, 봄철엔 직접 캔 쑥으로 절편을 만드는 등 본사의 정식 코스 외에도 2, 3개 서비스 메뉴를 내놓고 있다고 김 사장은 말했다.

“한정식 음식점에 가면 맛있는 반찬을 더 달라고 말하기 어렵잖아요. 그래서 저희는 아예 매장의 한쪽 벽에 ‘우리가 가장 좋아하는 고객은 맛있게 드시고 더 달라고 말씀하시는 고객입니다’라고 써 붙여 놓았습니다.”

단골 고객을 확보하기 위해 한 번이라도 음식점에 왔던 고객에겐 본사와 제휴해 할인쿠폰을 e메일을 통해 보내 주고 있다. 또 창업 1년이 지난 올해 6월부터는 매월 500여 명의 고객을 선별해 무료시식권, 할인쿠폰, 사은품 등도 지급하고 있다고 했다.

“음식점을 찾은 손님에게 ‘고객 카드’를 주고 주소 e메일 등을 받고 있어요. 무료시식권이나 할인쿠폰을 받은 고객의 60∼70%는 매장을 다시 찾는 것 같습니다.”

208m²(63평) 남짓한 음식점을 창업하는 데 들어간 비용은 인테리어를 포함해 약 3억 원. 창업 15개월째인 지난달 매출은 약 5000만∼6000만 원으로 만족스러운 수준까지 올라섰다. 게다가 주말 나들이객이 많아지면서 매출도 느는 추세라고.

“전체 11명 직원 중 이달 처음으로 1년을 꼬박 함께 일한 직원이 나옵니다. 짧게나마 동남아시아로 여행을 보내 주기로 약속했습니다. 장사가 잘될수록 직원들은 더 고생인데 뭔가 보상이 있어야 손님들에게 더 친절할 테니까요.”

이나연 기자 larosa@donga.com

성공 비결

恣느막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