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15일 이산가족 생사확인 의뢰서 교환

윤완준기자 입력 2015-09-13 15:48수정 2015-09-13 21: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남북은 15일 판문점 남북 연락관 직통전화 채널을 통해 이산가족 생사확인 의뢰서를 교환할 예정이다. 대한적십자사는 14일까지 이산가족 상봉 후보자 250명을 선정해 15일 이들에 대한 생사확인 의뢰서를 북한에 보낸다. 250명은 일반 이산가족 200명과 국군포로 이산가족 50명으로 나뉜다. 북한은 200명에 대한 생사를 한국에 의뢰한다.

남북은 생사 확인결과를 다음달 5일 교환한다. 이어서 이산가족들의 건강 상태 등을 점검한 뒤 남북 각각 최종 상봉자 100명을 확정해 다음달 8일 명단을 교환할 예정이다. 남북은 8일 남북 적십자 실무접촉에서 다음달 20¤26일 금강산 면회소에서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열기로 합의했다.

윤완준 기자 zeitung@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