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한중정상회담 날 “유감은 사과 아니다”… 지뢰도발 부인 ‘딴죽’

윤완준기자 입력 2015-09-03 03:00수정 2015-09-03 03:5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부 “합의내용 성실히 준수해야” 북한이 2일 최고 권력기관인 국방위원회를 내세워 8·25 남북 고위급 접촉 합의에 명시된 ‘지뢰 폭발로 남측 군인이 부상당한 데 대한 유감 표명’이 사과가 아니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목함지뢰 도발이 자신들의 소행이라는 것 자체를 부인했다.

북한 국방위 정책국 대변인은 이날 담화에서 “남조선(한국) 당국은 북남(남북)관계 개선 분위기에 저촉되는 언행을 삼가야 한다”며 “현 상황을 그대로 방치하면 북남관계는 대결의 원점으로 되돌아갈 것”이라고 위협했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제1비서는 국방위 제1위원장을 겸하고 있어서 김정은이 박근혜 대통령에게 보내는 메시지로도 볼 수 있다. 북한은 “(공동보도문의) 유감이란 ‘그렇게 당해서 안됐습니다’ 하는 식의 표현에 불과하다”며 “비무장지대에서 발생한 지뢰 폭발 사건은 너무나 흔히 목격할 수 있는 하나의 사고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8·25 남북 고위급 합의 이후 남북은 ‘합의 정신의 이행’을 강조했지만 실제 남북의 시선이 엇갈리고 있음을 보여준다는 관측이 나온다.

통일부 정준희 대변인은 “공동보도문에 지뢰 도발에 대한 유감 표명과 관련한 문항이 들어갔다는 것이 정답”이라며 “북한의 말 한마디 한마디에 일희일비, 왈가왈부할 필요 없다. 합의 사항을 서로 성실하게 이행하고 준수할 때”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윤완준 기자 zeitung@donga.com
#한중정상회담#유감#사과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