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용기타]비주류 신학자가 가톨릭교회에 던지는 쓴소리

동아일보 입력 2013-06-15 03:00수정 2013-09-06 12:1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가톨릭의 역사/한스 큉 지음·배국원 옮김/292쪽·1만3000원·을유문화사
저자는 20세기 가장 위대한 신학자의 한 사람으로 평가받는 동시에 가톨릭계의 대표적 아웃사이더. 그는 결코 오류가 있을 수 없다는 ‘교황 무류성’을 비롯한 가톨릭의 전통적 교리에 의문을 제기해 1979년 바티칸으로부터 신학 교수직을 박탈당했다. ‘살아있는 신학적 양심’이라는 찬사뿐 아니라 ‘인기를 좇는 소영웅주의 신학자’라는 혹평도 함께 따라다닌다.

이 책은 가톨릭교회의 지난 20세기 역사에 대한 비판적 역사적 평가를 다뤘다. 2003년 출간된 ‘가톨릭교회’의 개정판이다. 가톨릭교회의 복잡한 역사에 대한 기본 정보와 오늘날 가톨릭교회가 비판받고 있는 이유에 대한 분석, 개혁 방향이 제시됐다.

책장을 넘길수록 저자의 소신과 용감함이 뚜렷이 드러난다. 이를테면 저자는 교황제를 찬성하지만 동시에 복음의 기준에 합당하게 전면적으로 개혁할 것을 주장한다. 피임 금지, 여성 사제 서품 금지를 비롯한 성 차별, 그리고 동성애와 낙태, 안락사에 대한 가톨릭교회의 비타협적 입장에 대해 날을 세운다. 그가 표현하는 가톨릭교회는 이렇다. “세계적으로 사회와 정치를 양극단으로 분열시키는 단체다.” “민주적인 기관들 가운데 가톨릭교회만큼 비판가들을 이처럼 한심한 방법으로 다루는 기관은 없다.”

책은 건설적 비판과 더불어 가톨릭교회 3000년의 시대를 여는 비전도 제시한다. 평이하게 써내려간 개론서이지만 저자의 날카로운 시각이 흥미로워 읽는 재미가 쏠쏠하다.

주요기사
전주영 기자 aimhigh@donga.com
#가톨릭의 역사#교황 무류성#한스 큉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