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제성당 등 문화재 등록 예고

유원모 기자 입력 2018-12-11 03:00수정 2018-12-11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6·25전쟁 직후 설립한 강원 인제군의 ‘인제성당’(사진)이 문화재로 등록된다. 문화재청은 강원도의 대표적 가톨릭 건축물인 ‘인제성당’과 ‘옛 영원한 도움의 성모수녀회 춘천수련소’를 등록문화재로 예고했다고 10일 밝혔다.

인제성당은 뉴질랜드 출신 선교사 후베르토 신부(1917∼2006)가 설계한 건축물. 광복 직후엔 북한 땅에 공회당으로 사용되다 전쟁 때 대부분 파괴됐으나, 남겨진 콘크리트 기초를 활용해 1956년 완공했다. 옛 영원한 도움의 성모수녀회 춘천수련소는 수녀 양성을 위한 시설로, 1959년 신축한 뒤 1962년 증축했다.

한편 문화재청은 지난달 예고한 지청천 일기(제737호), 이육사 친필원고 ‘바다의 마음’(제738호), 광양시 옛 진월면사무소(제739호) 등을 문화재로 등록했다.
 
유원모 기자 onemore@donga.com
주요기사

#인제성당#지청천 일기#바다의 마음#진월면사무소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