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대사관 습격’한 친이란 시아파 민병대, 그들은 누구인가?

카이로=이세형특파원 입력 2020-01-01 16:30수정 2020-01-16 17: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난해 12월31일 발생한 이라크 시위대의 바그다드 미국대사관 습격 사건으로 카타이브헤즈볼라(KH)를 비롯한 이라크 내 친(親)이란 시아파 민병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이번 시위는 지난해 12월27일 미국이 이라크에서 가장 영향력이 큰 친이란 시아파 민병대 중 하나로 꼽히는 KH를 이라크 정부의 반대에도 공격하면서 촉발됐다. 현지에선 미군의 KH 공격으로 ‘미-이란 대리전’과 ‘미국의 주권침해’ 우려가 커지고 있는 것이다.

● IS 퇴치에 앞장서며 영향력 키우고 국민지지도 크게 받아

이라크의 친이란 시아파 민병대들은 2003년 미국의 침공으로 사담 후세인 정권이 붕괴된 뒤부터 중앙정부의 힘이 약해진 이라크에서 힘을 키워왔다. 일부 지역에서는 사실상 정부를 대신할 정도의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다.


특히 2014~2017년 수니파 테러단체 이슬람국가(IS)가 국가를 선포할 정도로 많은 지역을 장악하고 위세를 떨칠 때 IS를 척결 대상으로 여긴 시아파 맹주 이란의 핵심 군사조직이며 ‘정부 위의 정부’로 불리는 혁명수비대의 집중적인 지원을 받았다. 그 결과, 친이란 시아파 민병대들은 미군과 이라크 정부군이 소극적으로 나섰던 IS와 지상전에서 큰 성과를 올렸고 일반 국민들에게도 높은 평가를 받았다.

주요기사

당시 이라크 정부는 아예 친이란 시아파 계열 민병대들을 중심으로 ‘인민동원군(PMF·아랍어로 하시드 알사비)’이란 조직을 구축해 정부군과 함께 IS와의 전쟁에 나서게 하는 전략도 구사했다. 바로 이 같은 특성 때문에 미국의 KH에 대한 공격을 일반인과 이라크 정부가 동시에 주권침해라며 강하게 반발하는 것이다.

KH 공격 사태가 터진 뒤 이라크 외무부는 성명을 통해 “이번 공격은 이라크 주권에 대한 침해다. 하시드 알사비는 이라크의 국가 군대고, 이라크군 조직의 일부로 이라크군 총사령관의 지휘를 받는다”고 밝히기도 했다.

● 이라크내 수니파와 미국과 친미 국가들은 ‘이란의 대리인’이라고 비판 커

하지만 이라크 국민 중 약 35%인 수니파는 친이란 시아파 민병대들을 정치·사회 혼란을 야기하는 세력으로 본다. 이라크보다 이란에 충성하며 이란의 대리인 역할을 한다는 것이다.

실제로 이란은 이라크, 시리아, 레바논처럼 정세가 불안정하며 시아파 인구 비율이 높은 나라에서 자국군 파병과 현지 시아파 민병대 지원을 통해 정치·안보 영향력을 키우는 정책을 구사해왔다. 특히 이라크와 레바논에선 민병대 소속 혹은 가까운 인사들이 의회에 진출해 이란의 이익을 대변하는 전략을 펼치고 했다. 사우디아라비아, 아랍에미리트(UAE), 이스라엘 같은 친미, 반(反)이란 국가들이 이란의 핵개발 못지않게 민병대 지원을 심각한 위협으로 받아들이는 이유이기도 하다.

미국 역시 KH의 최고지도자인 아부 마흐디 알-무한디스 등 상당수 민병대 지도자들을 테러리스트로 지정할 정도로 친이란 시아파 민병대의 영향력 확대를 우려하고 있다. 카타르 아랍조사정책연구원의 마르완 카발란 정책분석센터장은 “버락 오바마 대통령 시절에는 미국이 이란의 핵개발에 초점을 맞췄지만 트럼프 행정부는 이란의 지역 영향력 확장 문제도 핵개발 못지않게 우려하고 있다”며 “기회가 될 때마다 민병대를 통한 이란의 영향력 확장을 최대한 약화시키려 할 것”이라고 말했다.

● 헤즈볼라 때문에 깊어진 친이란 민병대에 대한 우려

일각에선 미국을 중심으로 반이란 국가들의 친이란 민병대에 대한 두려움이 레바논의 헤즈볼라의 성장 과정을 통해 더욱 커졌다는 분석도 나온다. 이란 혁명수비대의 지원으로 성장해온 레바논의 무장정파 헤즈볼라는 민병대는 물론이고 정치단체의 기능까지 하며 레바논 사회에 큰 영향력을 행사 중이다. 현재도 레바논 정치에서 가장 큰 영향력을 행사하는 집단으로 여겨진다.

특히 헤즈볼라는 2006년 34일간 이스라엘과 전쟁을 벌일 때 이스라엘은 물론이고 주변국들을 놀라게 할 만한 역량을 보였다. 당시 헤즈볼라는 혁명수비대로부터 지원받은 수백 대의 로켓을 발사했고 이스라엘인 160여 명이 숨졌다. 이스라엘 내부적으로도 추가 충돌은 무조건 피해야 한다는 여론이 강하게 제기됐을 정도다.

레바논 소식통은 “헤즈볼라의 사례를 통해 이란의 집중 지원을 받는 무장단체들은 질적으로 다르다는 여론도 생길 정도였다”며 “미국과 친미 국가들로서는 친이란 민병대 문제를 결코 간단하게 생각할 수 없다”고 말했다.

카이로=이세형 특파원 turtle@donga.com
이세형 기자의 더 많은 글을 볼 수있습니다.기자 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