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IT/의학

‘물폭탄’ 전북까지 남하…11개 시·군 호우특보

입력 2022-08-11 13:29업데이트 2022-08-11 13:2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전북 곳곳에 호우특보가 발효된 11일 전북 군산시 남북로사거리가 빗물에 잠겨 있다. 2022.8.11/뉴스1
전북지역에 폭우가 쏟아지면서 호우특보가 확대되고 있다.

전북은 11일 오후 12시10분을 기해 정읍과 임실, 무주, 고창 4곳에 호우특보가 추가로 발효됐다.

전주기상지청에 따르면 현재 전북은 군산과 익산, 김제, 부안 4곳에 호우경보, 전주와 완주, 진안, 정읍, 임실, 무주, 고창 등 7개 지역에 호우주의보가 내려졌다.

이날 오후 1시 현재 전북북부와 서해안에는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50㎜의 매우 강한 비가, 그 밖의 지역에서는 5㎜ 내외의 비가 내리고 있다.

전날부터 이날 정오까지의 주요지점 누적 강수량은 △군산산단 235.0㎜ △함라(익산) 165.5㎜ △심포(김제) 134.5㎜ △완주 88.1㎜ △새만금(부안) 76.0㎜ △진안주천 73.5㎜ △전주 65.4㎜ △무주 52.5㎜ △상하(고창) 19.0㎜ △장수 16.6㎜ △태인(정읍) 16.0㎜ △신덕(임실) 16.0㎜ △복흥(순창) 13.5㎜ △남원 7.0㎜ 등을 기록하고 있다.

전주기상지청 관계자는 “전북에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50~80㎜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고, 내일 오전까지 비가 오다가 그치겠다”며 “지반이 약해진 상태에서 추가로 내리는 많은 비로 인해 피해가 우려되니 철저히 대비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전북=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IT/의학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