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컨을 켰다 껐다 뒤척이는 밤…“열대야 내달 7일까지 계속”

강은지 기자 입력 2021-07-28 15:37수정 2021-07-28 15: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2일 저녁 열대야를 피해 서울 한강공원 반포지구를 찾은 시민들이 야외활동을 하고 있다. 2021.7.22/뉴스1
서울 용산구에 사는 대학생 이모 씨(24)는 며칠 째 밤잠을 설치고 있다. 이 씨는 “원룸 에어컨을 계속 틀면 춥고, 끄거나 창문을 열면 너무 덥다”며 “매일 밤 자다 깨서 에어컨을 켰다 끄기를 반복한다”고 말했다.

28일 서울의 최저기온은 27.1도. 밤사이 최저기온이 25도를 넘긴 열대야다. 한밤에도 기온이 25도 아래로 내려가지 않으면 숙면을 취하기 어렵다. 최근 폭염이 지속되면서 이런 열대야가 서울은 8일, 인천은 11일, 제주는 10일째 이어지고 있다. 기상청은 “최근 열대야 현상은 열섬현상이 나타나는 대도시와 습도가 높은 해안가 중심으로 집중 관측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스팔트 빌딩이 많은 도심에서는 낮에 건물이 흡수한 열에너지가 밤에 방출되면서 온도가 쉽게 떨어지지 않는다.

열대야는 한동안 계속될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다음 달 7일까지는 열대야 현상이 지속적으로 나타난다. 지금까지 열대야가 가장 많이 나타난 해는 2018년으로 전국 평균 17.7일 나타났다. 당시 전남 여수에서는 29일, 서울에서는 26일 연속 열대야가 이어졌다. 기상청 예보대로 열대야가 발생하면 서울 기준으로 최소 18일 연속이 된다.

열대야로 수면의 질이 떨어지면 피로감이 쌓여 일상생활을 방해하고 건강을 해칠 수 있다. 자기 전 샤워를 할 때는 미지근한 물로 샤워를 하는 것이 좋다. 날이 덥다고 찬물로 샤워하면 오히려 체온이 올라간다. 또 커피 등 카페인이 든 음료나 맥주 등 술도 피해야 한다. 질병관리청은 “술이나 카페인 음료는 체온을 올리고 이뇨 작용을 해 숙면을 방해한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강은지 기자 kej09@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