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스크의 스페이스X 화성 우주선, 또 폭발…벌써 세번째

뉴스1 입력 2021-03-04 11:13수정 2021-03-04 11:1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3일(현지시간) 발사된 스페이스X의 우주선 시제 모델 ‘스타십 SN10’(스페이스X 유튜브 캡처). © 뉴스1
테슬라 창업주 일론 머스크가 이끄는 미국 민간 우주기업 스페이스X의 우주선 시제 모델이 3일(현지시간) 착륙에는 처음으로 성공했으나 폭발했다.

로이터통신, CNN 등은 스페이스X ‘스타십 SN10(Serial Number 10)’이 이날 오후 5시15분께 미국 텍사스주 보카치카 발사기지에서 발사돼 고도 6마일(약 10㎞)까지 비행에 성공했다고 보도했다.

SN10은 비행을 마치고 착륙한 지 3분 만에 폭발했다.

착륙 장면은 생중계됐으며 폭발 직전에 중계가 끝나 원인에 대한 설명은 없었다.

주요기사
스페이스X는 가까운 시일 내 다음 시제 모델인 SN11의 시험 비행을 시도할 예정이다.

앞서 스페이스X는 지난해 12월9일과 지난달 3일 스타십 시제 우주선을 시험 발사했지만 착륙 도중 폭발했다.

120m에 달하는 스타십은 스페이스X가 사람과 100톤의 화물을 달과 화성으로 실어나르기 위해 개발 중인 우주로켓이다.

앞서 머스크는 올해 말 스타십의 첫 궤도비행이 예정돼있다고 밝혔으며 일본 억만장자 마에자와 유사쿠 조조타운 창업자와 2023년 스타십을 타고 달을 여행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