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수입 첫 공개…상위 1%, 年 6억 넘게 번다

세종=남건우 기자 , 신동진 기자 입력 2021-02-14 19:18수정 2021-02-14 19:2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더불어민주당 양경숙 의원. 뉴시스
130만여 명이 구독한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는 A 씨는 2019년 유튜브 광고 수익으로 월 6700만 원을 번다고 밝혔다. 연간 8억 원 이상을 유튜브에서 벌어들인 셈이다. 그는 유튜브 방송에서 여자친구를 위해 3억 원이 넘는 고급 외제차를 구매한 사실을 인증하기도 했다. 실제로 유튜버 등 1인 미디어 창작자의 상위 1%는 2019년 연간 6억7000만 원가량을 번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더불어민주당 양경숙 의원이 국세청에서 받은 ‘1인 미디어 창작자 수입금액 현황’ 에 따르면 2019년 귀속연도 종합소득을 신고한 1인 미디어 창작자는 2776명이었다. 이들이 신고한 수입금액은 875억1100만 원, 1인당 평균 3152만 원이었다. 유튜버 사업자들의 종합소득 신고 내용이 공개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수입금액은 필요경비를 차감하기 전 금액으로 기업의 매출액에 해당한다. 그동안 유튜버, BJ 등 1인 미디어 창작자들은 ‘기타 자영업자’로 분류돼 소득을 파악하기 힘들었다. 하지만 2019년 9월부터 소득 신고 때 ‘1인 미디어 콘텐츠 창작자’라는 업종코드가 신설돼 이들의 수입금액이 따로 집계됐다.

이 업종코드 신설 후 처음 공개된 수입금액 현황을 살펴보면 상위 일부 창작자만 수억 원대 고소득을 올리는 ‘부익부 빈익빈’이 심했다. 상위 1%에 해당하는 27명은 2019년 1인당 평균 6억7129만 원을 벌었다. 이들의 연간 수입은 총 181억2500만 원으로, 전체 1인 미디어 창작자 수입액의 21%를 차지했다. 상위 10%에 속하는 277명은 1인당 2억1619억 원을 벌었다. 반면 하위 50%를 차지하는 1388명은 1인당 평균 108만 원을 버는 데 그쳤다. 하위 33%에 속하는 917명의 평균 수입은 연간 100만 원에도 못 미쳤다.

주요기사
1인 미디어 창작자의 소득 탈루도 문제로 지적된다. 1인 미디어 창작자 기획사인 멀티채널네트워크(MCN)에 소속된 유튜버들의 경우 원천징수 대상이라 상대적으로 소득을 투명하게 파악할 수 있다. 하지만 개인적으로 활동하는 유튜버들은 자진 신고 대상이다. 국세청은 2019년 45억 원의 소득을 신고하지 않은 유튜버 7명을 적발해 10억 원의 세금을 부과한 바 있다. 양 의원은 “1인 미디어 창작자 관련 업종코드가 신설됐지만 여전히 개인 유튜버들이 자진 신고를 하지 않아 과세당국이 수입금액을 파악하기 어렵다”며 “탈세가 발생하지 않도록 국세청의 철저한 관리감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세종=남건우 기자 woo@donga.com
신동진 기자 shin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