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치후 다시 양성판정, 국내 600명 넘어… 144일 뒤에 바이러스 검출된 경우도

이미지 기자 입력 2020-09-12 03:00수정 2020-09-12 20:2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코로나 한번 걸린 뒤 재감염 가능성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렸던 국내 환자 중 완치 후 다시 양성 판정을 받은 경우가 600명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중엔 완치 판정을 받고 5개월 가까이 지나 다시 양성으로 확인된 경우도 있다. 이 때문에 아직 방역당국에 의해 확인되지는 않았지만 국내에서도 코로나19 재감염 사례가 이미 발생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지적도 있다.

지난달 24일 국제학술지 ‘사이언스’는 올 3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30대 남성이 8월 15일 재감염된 사실을 홍콩대 연구팀이 확인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 남성은 변이된 바이러스에 다시 감염된 첫 사례로 몸속에 남아 있던 적은 양의 바이러스가 다시 활동하는 이른바 ‘재발현’ 또는 ‘재활성’ 사례와는 다르다. 이 남성의 몸에서 검출된 바이러스를 분석한 결과 3월에 감염된 바이러스와 유전자 일부가 달랐다.

아직 국내에서는 이 같은 변이 바이러스에 의한 재감염 사례는 보고되지 않았다. 코로나19 완치 후 다시 양성 판정을 받은 환자는 이달 8일 기준으로 628명에 이른다. 감염돼 격리치료를 받은 뒤 진단검사에서 음성으로 확인돼 퇴원을 했는데 나중에 다시 양성 판정을 받은 경우다. 코로나19 환자들은 대부분 24시간 간격으로 두 번의 진단검사를 받고 두 차례 모두 음성으로 나와야 퇴원할 수 있다. 628명 중에는 완치 판정 후 144일이 지난 뒤 다시 양성으로 확인된 사례도 있다.

방역당국은 일단 628명의 바이러스 재검출 사례가 재감염일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보고 있다. 곽진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환자관리팀장은 “완치 후 다시 양성 판정을 받은 분을 7일 동안 관찰한 결과 증상이 없었고 접촉자 중에 감염된 환자도 없었다”며 “이런 점을 볼 때 재감염 사례라기보다는 몸속에 남아 있던 죽은 바이러스가 재검출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방역당국의 실시간 유전자 분석 진단검사는 아주 작은 바이러스 조각까지 증폭이 가능해 몸속에 남아 있는 미량의 바이러스로도 양성 판정이 나올 수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오명돈 신종감염병중앙임상위원회 위원장(서울대병원 감염내과 교수)도 “코로나19 재양성 사례는 대부분 죽은 바이러스의 RNA(리보핵산·유전 물질의 일종)가 검출된 것”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하지만 재감염 사례일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하기는 어렵다고 보는 견해도 있다. 방지환 서울보라매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호흡기 상피세포는 수명이 길어 바이러스가 최대 3개월까지 남아 있을 수 있다”며 “하지만 144일이 지나 바이러스가 다시 검출되는 사례는 매우 이례적”이라고 말했다.

방역당국도 재확진 사례자들의 바이러스 염기서열까지 분석한 것은 아니어서 변이 바이러스에 의한 재감염이 아니라고 단정할 수 없는 상황이다. 곽 팀장은 “바이러스 재검출자들에 대한 조사를 계속할 것”이라고 했다.

이미지 기자 image@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코로나19#재감염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