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대로 염창IC~동작대교 하부 구간 통제…한강 수위 상승

뉴스1 입력 2020-08-05 22:02수정 2020-08-05 22: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임진강 최북단 필승교 수위가 사실상 역대 최고치를 넘었다. 5일 오후 서울 동작구 한강홍수통제소에 연천 필승교를 비롯한 한강 수위가 실시간으로 나타나고 있다. 2020.8.5/뉴스1 © News1
서울 올림픽대로 일부 구간이 통제됐다. 한강 수위가 5.52m 수준으로 차오른 데 따른 것이다.

경찰은 5일 오후 9시25분부터 올림픽대로 염창IC(강서)~동작대교 하부 구간을 통제한다고 밝혔다.

중부지방에 닷새 연속 폭우가 쏟아지면서 한강으로 흘러 들어가는 북한강 댐들이 잇따라 수문을 열고 있다. 이날 소양강댐도 수위가 제한 수위인 190.3m를 웃돌면서 3년 만에 수문을 개방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부터 7일까지 서울에는 100~200㎜의 비가 내릴 전망이다.

(서울=뉴스1)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