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퇴치 힘 모으자” 경쟁사와 손 잡는 제약바이오

임현석 기자 입력 2020-06-04 03:00수정 2020-06-04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제넥신 산학연 컨소시엄… 국내 첫 백신 임상 1상 신청
“약품 개발-생산 기간 단축”… 치료제-진단키트까지 협업 확산
佛-英업체도 R&D-기술 협력
국내외 주요 제약바이오 업체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치료제 개발에 속도를 내면서 협업이 활발해지고 있다. 연구기관은 물론이고 경쟁사와도 손을 잡는 사례가 나온다. 힘을 합쳐 어떻게든 백신 및 치료제 개발 기간을 줄여 보자는 취지다.

3일 제약업계에 따르면 제넥신 컨소시엄은 최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GX-19의 임상 1상 계획을 제출했다. 국내업체가 코로나19 백신 임상 1상을 신청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실제 백신은 내년 하반기는 돼야 나올 수 있다는 분석이 지배적인 가운데 업계에선 첫발을 뗐다는 것 자체에 의미를 두고 있다.

제넥신은 국내 업체 중에선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비교적 앞서 있는 업체로 평가받는다. 3월부터 제넨바이오와 바이넥스, 국제백신연구소, KAIST, 포스텍 등과 코로나19 DNA백신 컨소시엄을 구성해 코로나19 백신을 개발 중이다.


제넥신 컨소시엄은 원숭이를 대상으로한 영장류 실험을 이종 장기이식 연구개발 기업 제넨바이오를 통해 진행했다. 중화항체(바이러스 감염을 방해하는 항체) 분석은 국제백신연구소와 충북대에서 진행했다. 임상을 위한 완제의약품 생산은 바이오의약품 위탁개발·생산(CDMO) 전문기업인 바이넥스가 담당했다.

주요기사

코로나19 치료제 분야서도 한국파스퇴르연구소와 대웅테라퓨틱스, 대웅제약이 협업 체제를 구축하고, 구충제 성분인 니클로사마이드를 가지고 코로나19 치료제를 개발 중이다. 대웅제약 측도 조만간 임상시험에 들어간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동화약품도 한국파스퇴르연구소와 함께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 협업 중이다. 이보다 앞서 3월엔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과 제약바이오 업체인 GCCL, 씨엔알리서치, 케이바이오스타트 등이 코로나19 치료제의 신속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진단 분야서도 협업이 확산되고 있다. 최근 진단시약 업체 GC녹십자엠에스는 분자진단기업 진캐스트와 손잡고 코로나19 진단시약을 포함한 감염병 진단 포트폴리오를 확대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로 인해 진단 사업이 커질 가능성을 보이자, 협업을 통해 사업 규모를 키운 것이다.

글로벌 제약사들도 코로나19 백신·치료제 개발을 위한 협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올 4월 글로벌 공룡으로 통하는 프랑스 사노피와 영국 글락소스미스클라인(GSK)이 두 회사의 기술을 합쳐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공동으로 나서기로 했다.

사노피는 개발해 놓고 시장에 출시하지 않은 사스(SARS) 백신 후보물질을 용도 변경해 사용하고, GSK는 백신의 면역 반응을 향상시킬 보조 기술을 제공할 계획이다. 두 제약사는 올해 하반기 임상에 들어간다는 계획이다.

일반적으로 백신·치료제 개발은 효과를 파악하는 데에만 최소 1년에서 1년 반이 걸리는 데다 생산 일정까지 감안하면 더 많은 시간이 소요될 수밖에 없다. 제약바이오협회 관계자는 “조금이라도 시간을 단축하기 위해선 각 기관이나 업체들이 동시에 움직이는 협업이 점차 중요해지는 추세”라고 밝혔다.

임현석 기자 lhs@donga.com
#제약바이오#코로나19#치료제 개발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