年수입 3600억… 브라운-라이언 재주 장난 아니네

신무경 기자 입력 2020-03-02 03:00수정 2020-03-02 11:2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라인프렌즈 작년 매출 2075억… 법인독립 4년만에 452% 껑충
BTS-브롤스타즈와 협업 주효… 카카오IX 매출 1600억 달할듯
라인의 브라운, 카카오의 라이언 등 온라인 메신저 이모티콘 캐릭터 매출이 지난해 3600억 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이모티콘 캐릭터라는 전례 없는 시장을 창출해낸 라인과 카카오는 메신저 이모티콘 업체에서 디즈니 같은 ‘종합 지식재산권(IP) 회사’로 발돋움하겠다는 전략이다.

27일 라인프렌즈는 지난해 연매출 2075억 원을 기록했다. 2015년 라인으로부터 분사한 지 4년 만에 452% 성장했다. 라인프렌즈는 전 세계 2억 명이 넘는 이용자들이 쓰는 메신저 라인의 이모티콘으로 탄생한 최초의 캐릭터 IP 업체다.

라인프렌즈는 2019년부터 9월부터 본사 직영으로 관리하는 오프라인 판매 채널 ‘라인프렌즈 스토어’ 외에 글로벌 현지 파트너사가 운영하는 ‘플레이라인프렌즈 스토어’를 내기 시작했다. 라인프렌즈 인형, 쿠션뿐만 아니라 파트너사들의 상품도 함께 판매할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현재 한국 필리핀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등에 점포를 갖고 있는데 연내 중국 싱가포르 등으로 확대한다.

라인프렌즈는 지난해 11월 핀란드 게임 개발사 슈퍼셀과 손잡고 이 회사의 IP ‘브롤스타즈’를 활용한 제품을 제작하기 시작했다. 브롤스타즈는 출시 반년 만에 전 세계 1억 다운로드를, 지난해 한국 모바일 앱 시장 게임 카테고리 점유율 1위를 기록한 게임이다. 라인프렌즈 이모티콘을 좋아하는 소비자들 외에 세계에서 가장 인기 있는 게임의 유저들까지 고객으로 유치하려는 움직임이다. 지난해 12월 서울에 연 ‘브롤스타즈X라인프렌즈’ 팝업스토어에는 사흘간 1만여 명이 방문해 가능성을 확인했다. 앞서 2017년 12월 BTS와 새로운 IP인 ‘BT21’을 만들어 고객 외연을 넓힌 것도 같은 맥락이다.

주요기사
카카오프렌즈 IP를 사업화하고 있는 카카오IX도 지난해 연매출이 1600억 원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2015년 카카오에서 분사한 지 4년 만에 매출이 1453% 증가했다. 카카오IX는 분사 당시 사명이 카카오프렌즈였으나 2018년 조수용 카카오 공동대표가 대표로 있었던 카카오의 브랜딩 전문 자회사 JOH를 흡수 합병하면서 사명을 바꿨다. 매출의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부문은 오프라인 매장이다. 올해 본격적으로 글로벌 점포를 확대해 성장을 가속화한다는 전략이다. 카카오IX는 2018년 12월 일본에 첫 매장을 낸 데 이어 올해 하반기(7∼12월)에 미국과 영국 진출을 검토하고 있다.

신무경 기자 yes@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라인프렌즈#카카오#카카오ix도#온라인 메신저#이모티콘#캐릭터 매출#종합 지식재산권#ip 회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