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터 과학자’ 美 평균 연봉 1억3000만원…패스트캠퍼스 “최고 인기 직무”

뉴시스 입력 2019-10-01 17:28수정 2019-10-01 17: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데이터 사이언티스트’라는 직업이 4차 산업 혁명 시대를 맞이하며 각광 받고 있다.

‘데이터 사이언티스트’는 수학과 통계학을 다루고, 데이터를 분석하며, 특정 분야에 대한 깊은 인사이트를 활용해 넘쳐나는 데이터 사이에서 유의미한 가치를 이끌어내는 업무를 한다.

국내 최다 수강생을 보유한 성인실무 교육기관 ‘패스트캠퍼스’는 1일 기업과 성인 학생들 사이에서 가장 인기 있는 직무 분야가 ‘데이터 사이언스’라고 밝혔다.

실제로 ‘데이터 사이언티스트’ 직종은 만족도 높은 장기 커리어 경로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주요기사
미국 노동 통계청(BLS)에 따르면 ‘데이터 사이언티스트’의 평균 연봉은 약 11만 8000달러(1억 3000만원)이다. 이 분야의 일자리는 2024년까지 11%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 글래스도어의 ‘미국의 최고 직업 50종’ 보고서에 따르면 채용 기회(공석), 보수, 전반적인 업무 만족도를 기준으로 했을 때 ‘데이터 사이언티스트’가 최고의 직업인 것으로 분석됐다.

‘데이터 사이언스’란 본래 빅데이터 분석 및 인사이트 추출을 위한 기술과 방법을 아우르는 의미로 널리 사용된다. ‘컴퓨터 과학’이라는 단어의 대체어로 사용되기 시작해 사회적으로 통계학과 밀접한 관련을 맺게 되면서 그 중요성이 대두됐다.

이미 전세계 산업에서 데이터가 차지하는 중요성은 날로 커지고 있다.

월스트리트와 여의도는 더 이상 금융이 아닌 IT의 중심지가 되고 있다. 많은 은행과 증권사는 빅데이터 업무를 전담하는 전문 조직과 인력을 확충하고 외부 전문가를 영입해 빅데이터를 활용한 고객 서비스의 질을 한 단계 높이는 작업을 진행 중이다. 골드만삭스는 스스로를 IT회사라고 불러주길 바란다고 선언하기도 했다.

세계 상위권 기업만 봐도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 페이스북 등 데이터를 전문적으로 다루는 기업들이 포진해있다. 에어비앤비, 우버는 오직 데이터의 힘으로 세계 최대 제조기업들과 자웅을 가리고 있다.

기업들이 원하는 데이터 사이언티스트가 될 수 있는 방법은 많다. 가장 일반적인 방법으로는 관련 학위의 취득이 있다. BLS 데이터에 따르면, 석사 학위 이상을 소지한 데이터 사이언티스트가 많다. 하지만 반드시 석사 학위 이상을 취득해야 하는 것은 아니다.

지난 5년간 50여개의 데이터 사이언스 강의를 개설한 ‘패스트캠퍼스’는 “교육을 받기 전, 종사하고 싶은 산업에서 가장 중요한 스킬과 도구 등 자신만의 전문성을 쌓아두는 것이 좋다”며 “데이터 사이언스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학위 취득 뿐 아니라 일정 수준의 비즈니스 전문성이 필수적이기 때문”이라고 조언했다.

또 “산업에 따라 데이터 과학자의 역할이 다르다”며 “첨단 기술 산업에 종사하고 있다면 추가 교육이 필요할 수도 있다. 예를 들어 의료와 정부, 과학 부문에 필요한 스킬 세트는 마케팅, 비즈니스, 교육 부문과 다르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