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 정말 빠르네” 10기가 인터넷 깔린 카페-PC방 인기몰이

신동진 기자 입력 2019-01-17 03:00수정 2019-01-17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천덕꾸러기’ 우려 씻고 안착
16일 오후 서울 광화문 인근 스타벅스 일반 매장(왼쪽 사진)과 10기가 인터넷이 깔린 스타벅스 리저브 매장에서 측정한 100배 빠른 와이파이 속도. 신동진 기자 shine@donga.com
#1. 회사원 A 씨는 매일 점심 카페에 들러 스마트폰으로 영어강의 동영상을 본다. 사람이 몰려 와이파이 속도가 떨어지면 영상이 끊기는 바람에 카페를 옮겨 다니길 수십 번. 드디어 손님 수에 상관없이 인터넷이 빵빵한 카페를 찾았다.

#2. 사진기자 B 씨는 주로 카페에서 취재 사진을 송고한다. 일반 와이파이로 1GB(기가바이트) 넘는 용량을 올리려면 10분 넘게 걸렸다. 우연히 들른 한 카페에서 3, 4초 만에 업로드 되는 ‘빛의 속도’를 경험한 뒤 이곳을 아지트로 삼았다.

두 사람이 찾은 곳은 스타벅스 리저브 매장. 스타벅스는 프리미엄 커피를 파는 전국 리저브 매장 16곳에 KT의 10기가 인터넷을 설치했다. 이곳에서는 500Mbps(초당 메가비트)의 기가급 와이파이를 공짜로 이용할 수 있다. 10기가 인터넷은 종전 기가 인터넷보다 최대 속도(유선 기준)가 10배 빠른 통신망이다.

지난해 11월 출시 후 ‘쓸데없이 높은 스펙’으로 얼리어답터(새 제품을 남보다 먼저 경험하려는 고객) 전유물에 머물렀던 10기가 인터넷이 와이파이와 PC방 등 대중 서비스를 통해 저변을 넓히고 있다. 개인이 쓰려면 매월 10만 원이 넘는 요금을 내야 하지만 통신사와 제휴를 맺은 일부 프리미엄 매장에서는 별도 비용 없이 10기가급 속도를 체험할 수 있어 찾는 사람이 늘고 있다.

주요기사
16일 10기가 인터넷이 설치된 서울 광화문 스타벅스 리저브 매장에서 측정한 와이파이 속도는 430∼490Mbps였다. 점심시간이라 매장엔 150명이 넘는 손님이 있었다. 접속자가 많을수록 전송 속도가 떨어지는 와이파이 특성을 감안할 때 상당히 빠른 속도였다. 같은 시각 250m 떨어진 스타벅스 일반 매장은 이보다 적은 100여 명의 손님이 있었지만 와이파이 속도는 3.3∼8.4Mbps에 불과했다. 이곳에서 만난 대학생 유튜버 전재원 씨(24·여)는 카페 와이파이 속도가 느려 주로 편집이나 영상 추출 작업만 하고 업로드는 집에서 한다고 했다. 전 씨는 “카페에서 인강(인터넷 강의)을 듣거나 일상을 영상 기록으로 남기는 ‘브이로그’ 등 동영상 업로드 수요가 늘고 있는데 100배 더 빠른 와이파이를 공짜로 이용할 수 있다면 형편이 넉넉지 않은 학생들에게 큰 메리트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인터넷 개인방송업체 아프리카TV는 서울(잠실) 수원 울산 천안 등 직영 PC방 4곳에서 10기가 체험존을 운영하고 있다. 게임 로딩이나 아이템 장착 속도도 빨라 게이머들에게 인기가 많다. 고화질 스트리밍 영상도 다운로드를 기다리지 않고 즉각 넘겨볼 수 있어 이용자에게 명당으로 꼽힌다. 프로게이머 출신 크리에이터 강민 씨(37)는 “평소 10분 넘게 걸리는 10GB 영상 업로드가 10기가 인터넷을 쓰면 1분도 채 걸리지 않아 급하게 영상을 수정해 올려야 할 때 요긴하게 쓰고 있다”고 말했다.

10기가 인터넷은 출시 때부터 천덕꾸러기가 될 공산이 크다는 우려가 컸다. 현재 대중화된 기가급 속도로도 충분히 빠른 속도감을 느낄 수 있고 10기가 인터넷을 깔더라도 막상 즐길 만한 콘텐츠가 없어 옮겨갈 유인이 떨어진다는 게 이유였다.

하지만 1인 미디어가 확산되고 게임이나 동영상이 고화질로 용량이 커지면서 차세대 네트워크로서의 가치가 증명되고 있다. KT 관계자는 “10기가 인터넷은 현존 기가 인터넷보다 4∼10배 빨라 5세대(5G) 이동통신 시대 특화 서비스를 미리 유추해볼 수 있는 테스트베드”라면서 “가상현실(VR) 기반 미디어가 늘고 4K 초고화질 영상이 일반화되면 10기가 인터넷은 5G와 함께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 낼 것”이라고 말했다.

신동진 기자 shine@donga.com
#인터넷#와이파이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