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40대 여성, 다이어트 실패 이유 1위 “참을 수 없는 ○○”

정주희기자 입력 2016-05-11 10:54수정 2016-05-11 10:5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 동아DB
우리나라 20~40대 여성의 86%가 ‘현재 다이어트가 필요하다’는 생각을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라이프스타일푸드업체 인테이크가 설문조사 기관인 오픈서베이를 통해 20~40대 여성 1000명을 대상으로 지난 1일 ‘국내 여성 다이어트 패턴에 대한 조사’를 진행해 얻은 결과를 11일 공개했다.

먼저 다이어트에 실패한 이유(복수선택 문항)를 묻자, ‘참을 수 없는 식욕과 공복감’이 52.2%로 가장 많았고, ‘식사모임 및 술자리’ 39.3%, ‘지속적인 운동에 대한 부담’ 27.0%, ‘미미한 체중 감량 효과’ 20.1%, ‘정신적 스트레스와 부담’ 19.9% 등의 순으로 이어졌다.

시도해 본 다이어트 방법(복수선택 문항)으로는 ‘운동이나 헬스’가 60.8%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식사량(칼로리) 조절(49.4%)’, ‘체중 조절용 대용식 섭취(27.4%)’, ‘단식(27.2%)’, ‘1일1식(26.6%)’, ‘다이어트 건강기능식품(24.5%)’, ‘다이어트 약(21.2%)’, ‘한약처방(19.5%)’, ‘원푸드 다이어트(14.0%)’, ‘디톡스 다이어트(12.9%)’, ‘덴마크 다이어트(9.1%)’ 등으로 나타났다.

주요기사
요요현상이나 건강 악화와 같은 부작용 없는 다이어트 성공에 대해 묻자, 응답자의 59.4%가 성공 경험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30대의 경우 54.5%가 부작용 없이 성공한 경험이 있는 반면, 40대의 경우 33.9%만이 성공 경험이 있는 것으로 응답했다.

인테이크 담당자는 “단식 다이어트 방법은 건강을 심각하게 해칠 우려가 있으며, 부작용 없이 성공할 가능성이 낮으므로 스트레스를 덜 받으면서 꾸준히 식습관 및 생활방식을 조금씩 교정하는 방식의 다이어트 방법을 선택해야 부작용 없이 건강한 체중 조절이 가능하다”고 당부했다.

정주희 동아닷컴 기자 zooe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