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 전문가의 2020 트렌드②] 조성아 씨에스에이코스믹 대표

이정연 기자 입력 2020-01-17 06:57수정 2020-01-17 06:5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조성아 대표. 사진제공|씨에스에이코스믹
■ 패션·헤어·메이크업 전문가가 말하는 ‘2020 트렌드’

케이팝을 핵심으로 한 한류의 전 세계 파급력이 거세지고 있다. 콘텐츠의 힘은 케이뷰티로도 확대되고 있다. 그 기반은 킬러 콘텐츠로 자리 잡은 각 방송사의 뷰티정보 프로그램이다. 단순히 해외에서 인기 있는 스타들을 내세워 1차원적인 정보를 제공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각 분야 최고 전문가와 함께 케이뷰티의 우수성을 알리고 있다. 패션, 헤어, 메이크업으로 세분화한 뷰티 영역의 전문가 3인이 선두에 섰다. 이들이 ‘2020년 트렌드’를 전망한다. 덧붙이는 ‘팁’은 그야말로 ‘알짜’다.

● “광채피부 대세…더 대담하게 표현하라”

여자라면 자연스럽게 빛나는 광채피부를 꿈꾼다. 이를 위해서는 두껍게 커버하기보다는 본래 피부가 투명한 듯 맑고 깨끗하게 피치 빛 피부톤을 만들어줘야 한다. ‘속살광’, ‘민낯광’이라 불리는 제품이 꾸준히 베이스 메이크업 시장을 이끌 것으로 보인다. 베이스 메이크업을 잘 만들었다면 포인트는 더 대담하게 표현한다. 화려하고 한층 강렬해진 아이 메이크업과 톤다운된 MLBB(My lips but better·본래 입술처럼 자연스러운 톤) 컬러의 광택 없는 립 제품을 사용하면 좋다.

● 화장 잘 하는 팁

촉촉한 수분크림을 얼굴 전체에 얇게 펴 바르고 커버가 필요한 얼굴 중앙 위주로 파운데이션을 발라주면 메이크업 초보자들도 깨끗하면서도 입체감 있는 광채 피부를 연출할 수 있다. 본격적인 색조 메이크업 전에 치크를 얇게 바르고 립에 혈색을 주는 맑은 틴트를 바를 경우, 전체적으로 두텁지 않은 맑고 투명한 메이크업을 완성할 수 있다.

● 단! 이것만은 피해라

관련기사
메이크업은 단점을 가리는 것이 아닌 장점을 극대화하는 것이 중요하다. 메이크업 기본 트렌드를 참고하되, 본인의 장점을 포인트로 삼고 자신에게 가장 잘 어울리는 컬러와 제품으로 가장 ‘나다운’ 메이크업을 하는 것을 추천하고 싶다.

이정연 기자 annjoy@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