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 전문가의 2020 트렌드①] 서수경 스타일리스트

이정연 기자 입력 2020-01-17 06:57수정 2020-01-17 06:5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제공|서수경 스타일리스트
■ 패션·헤어·메이크업 전문가가 말하는 ‘2020 트렌드’

케이팝을 핵심으로 한 한류의 전 세계 파급력이 거세지고 있다. 콘텐츠의 힘은 케이뷰티로도 확대되고 있다. 그 기반은 킬러 콘텐츠로 자리 잡은 각 방송사의 뷰티정보 프로그램이다. 단순히 해외에서 인기 있는 스타들을 내세워 1차원적인 정보를 제공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각 분야 최고 전문가와 함께 케이뷰티의 우수성을 알리고 있다. 패션, 헤어, 메이크업으로 세분화한 뷰티 영역의 전문가 3인이 선두에 섰다. 이들이 ‘2020년 트렌드’를 전망한다. 덧붙이는 ‘팁’은 그야말로 ‘알짜’다.

● “드레시한 옷에 스포티한 운동화…믹스매치 강세”

자유분방함을 강조하는 스포티룩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인기를 얻을 전망이다. 부드럽고 여성스러운, 드레시한 옷에 운동화나 트레이닝팬츠를 활용하면 좋다. 가방 등 액세서리도 스포티한 디자인으로 선택한다.

여기에 과감하게 믹스패치를 한다면 더할 나위 없다. 과할 정도의 러플이나 레이스가 많이 달린 의상에 스포티한 스타일은 ‘게임오버’다. 컬러는 형광 네온! 기본적으로 밝고 화사한 계열의 컬러가 주를 이룬다. 핫 핑크, 라벤더, 캔달루프(오렌지 계열), 네오민트, 퓨리스트 블루 등 컬러풀한 색상에 눈을 돌려보자.

● 옷 잘 입는 팁

관련기사
‘나 자신을 알기’, ‘윈도 쇼핑’, ‘자신감’. 세 가지만 기억하자. 첫 번째 자신의 체형을 파악해야만 잘 어울리는 옷을 빠르게 고를 수 있다. 단점을 가리고 장점을 부각할 수 있다. 남들의 스타일을 매의 눈으로 관찰하고, 패션 관련 기사를 참조해도 좋다. 특히 봄과 여름에는 컬러풀한 의상에 꼭 도전하라. 구매가 어렵다면 눈으로 옷을 입어보자. 가장 좋은 방법은 온라인 쇼핑몰 ‘투어’다. 가장 유행하는 스타일을 한 눈에 파악할 수 있다.

● 단! 이것만은 피해라

한 아이템이 유행해도 표현 스타일은 다양하다. 나이와 직업, 상황 등을 고려해 적절한 스타일을 선택하라. 30대인데 20대가 입을 법한 옷은 입는 사람도 보는 사람도 불편하다. 무엇보다 ‘TPO’(시간·장소·상황)를 거스르는 스타일은 지양하라.

이정연 기자 annjoy@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