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책 읽는 대한민국]학교마을도서관 경찰서로 확산

입력 2008-11-11 02:58업데이트 2009-09-23 19:4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학교마을도서관 캠페인이 경찰서로도 확산됐다. 작은 도서관 만드는 사람들(대표 김수연)은 지난달 30일 경남 하동경찰서 도서관 개관식에 참석해 성인 도서 840권, 아동 도서 2200권 등 총 3040권의 도서를 기증했다.

‘고향 학교에 마을 도서관을’ 캠페인을 펼쳐온 이 단체가 경찰서에 책을 지원한 것은 처음이다.

김 대표는 “청사에 생기는 도서관은 경찰뿐 아니라 주민들에게 개방해 자유롭게 드나들며 독서할 수 있는 공간이기 때문에 도서를 기증하게 됐다”며 “경찰에 대한 주민들의 선입견과 닫힌 의식을 활짝 열어주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향후에도 신간서적을 지원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차상돈 하동경찰서장은 “도서관을 통해 주민들에게 한 걸음 더 다가가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개관식에는 김중학 경남지방경찰청장, 여삼규 국회의원, 황진상 하동교육장, 오일창 함양교육장 등 140여 명이 참석했다.

박선희 기자 teller@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