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NOW!]"1조 6000억원 복권을 잡자"스페인 최고상금 복권 열풍

입력 2001-12-23 18:10업데이트 2009-09-18 20:4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22일 스페인 전국민이 숨을 죽였다.대통령선거나 테러 위협 때문에? 아니다. 복권이 당첨됐나 확인하기 위해서다.

이날 스페인에서는 ‘엘 고르도’ 복권 추첨 행사가 벌어졌다. 매년 크리스마스 직전 추첨하는 이 복권은 상금이 많기로 유명해 스페인 전국민의 관심사다. 올해에는 상금 액수를 예년부터 더 높여 총 12억6000만달러(약 1조6000억원). 세계 최고다.

올해 가장 인기를 누렸던 엘 고르도 복권의 숫자는 9·11 테러가 발생한 2001년 9월11일을 서구식으로 표기한 ‘11901’. ‘빈 라덴 수’다. 스페인 국민들은 불행 다음에는 행복이 온다고 믿기 때문에 이 숫자가 행운의 숫자로 여겨졌다고 AP통신이 22일 전했다.

이들의 기대와는 달리 1등에는 ‘18795’가 당첨됐다. 그런데 한 중소기업이 이 숫자의 복권을 500장이나 사서 직원들에게 나눠준 덕분에 1등 상금 8000만달러(약 1000억원)는 500명이 나눠가지게 됐다.

엘 고르도 복권은 올해 총 17억달러(약 2조2000억원)어치인 1억장이 팔렸다. 젖먹이부터 노인까지 4200만명의 스페인 국민 한 명이 41달러어치(약 5만300원)의 복권을 구입한 셈이다.

<김성규기자>kimsk@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