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GV70, 모터트렌드 ‘올해의 SUV’ 선정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21-10-20 11:48수정 2021-10-20 11:5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제네시스 GV70가 미국 자동차 매체 모터트렌드 ‘2022년 올해의 SUV’에 최종 선정됐다.

모터트렌드는 △안전성 △효율성 △가치 △진보적 디자인 △엔지니어링 우수성 △주행성능 등 6가지 요소를 기반으로 실차 테스트 분석으로 차량을 평가한다.

2022년 올해의 SUV 평가는 총 35개 차종을 대상으로 진행했으며 최종 후보에 오른 총 9개 차종 가운데 GV70가 영예를 안았다.

모터트렌드는 지난 19일 제네시스 GV70 독창적인 디자인과 주행성능, 그리고 차량의 가치를 높이 평가하며 2022 올해의 SUV로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주요기사
에드워드 로 모터트렌드 편집장은 “올해의 SUV로 GV70를 선정하게 되어 기쁘다”며, “GV70는 신선한 디자인과 여유로운 성능, 편안한 승차감과 인상적인 차량 패키징으로 모든 면에서 만족스러운 모델”이라고 평가했다.

실내공간의 경우 모든 부품은 고급스럽게 느껴지며 어떠한 부분을 만져봐도 정밀하게 조립되고 세심하게 제작됐다는 평가와 함께 시니어 에디터 그레그 핑크는 “GV70의 인테리어는 차량 가격과 세그먼트를 뛰어넘는 완성도 높은 품질로 모든 실내 모든 부분이 특별하다는 느낌을 준다”고 호평했다.

이어 주행성능 평가에서는 많은 차량이 다이내믹한 주행성능을 위해 편안한 주행감각을 잃어버리지만 GV70는 예외라며 선택 가능한 21인치 휠은 스타일과 주행성능을 동시에 잡았다고 전했다.

안전성의 경우 지난 9월 30일 미국 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IIHS)의 안전성 평가에서 최고 안전등급인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TSP+)를 획득해 우수성을 입증한 바 있다. 또한, 8개의 에어백 등 다양한 안전 편의기능을 기본사양으로 탑재한 점이 인상적이라고 평했다.

이 밖에도 경쟁사와 비교 시 여유 있는 후석과 트렁크 공간, 고객의 편의를 고려해 각종 편의사항을 기본으로 장착하는 등 실용성과 럭셔리를 겸비한 차량이라고 설명했다.

모터트렌드는 지난해 랜드로버 디펜더를 올해의 SUV로 선정한 바 있으며, 2020년 기아의 텔루라이드, 2019년 지프 랭귤러 등이 올해의 SUV로 이름을 올렸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