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트로엥, 100% 자율주행 ‘어반 콜렉티프’ 공개… 도심 모빌리티 방향성 제시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21-10-19 17:36수정 2021-10-19 17:4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시트로엥이 미래 도심 모빌리티 비전을 담은 콘셉트 모델인 ‘어반 콜렉티프’를 19일(현지시간)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어반 콜렉티프는 도시를 보다 유동적이고 쾌적한 인간 중심의 공간으로 만들고자 하는 시트로엥 자율주행 모빌리티 비전이 핵심 가치로 담겨 있다. 세계은행은 2050년에 이르면 인구의 3분의 2 이상이 도심에 거주할 것으로 예측, 이에 따른 주차난과 대중교통 체증 문제가 더욱 심화될 전망이다. 시트로엥은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하는 동시에, 도심에서 일상을 영위하는 사람들의 모빌리티에 대한 다양한 수요를 충족시키고자 하는 목표 아래 어반 콜렉티프라는 새로운 모빌리티 모델을 제안했다.

어반 콜렉티프는 자율주행 모빌리티 플랫폼인 ‘시트로엥 스케이트’에 맞춤형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는 서비스 팟을 결합한 혁신적인 도심 모빌리티 모델이다. 이동의 매개체인 시트로엥 스케이트는 전용 차선을 누비며 도심의 컨베이어 벨트와 같은 역할을 하고, 갖가지 서비스 팟과 짝을 이뤄 이동 중에도 도시민들에게 다양한 서비스 경험을 제공할 수 있다. 시트로엥은 어반 콜렉티프 모델을 활용할 시 도심 교통 흐름을 적어도 35% 가량 개선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시트로엥 스케이트는 완전 자율주행이 가능한 보드 형태의 전동화 플랫폼으로 어반 콜렉티프를 이루는 핵심이다. 길이 2600mm, 폭 1600mm, 높이 510mm의 콤팩트한 사이즈를 갖추고, 최고속도는 안전을 위해 시속 25km로 제한된다. 또한 스스로 전용 충전소를 찾아가 배터리를 충전할 수 있다. 전용 차선을 통한 무선 충전도 가능하기 때문에 24시간 연중무휴 운행도 가능하다. 바퀴에는 굿이어가 개발한 원형 타이어를 장착해 360˚ 전 방향으로 이동이 가능하도록 했다.

고객 수요에 따라 다양하고 독특한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는 서비스 팟도 연결된다. 오픈 소스로 개방돼 시트로엥 스케이트와의 기술적 요건만 충족한다면 누구나 창의적으로 다양한 서비스 팟을 개발하고 활용할 수 있다.

이번에 함께 공개된 서비스 팟은 세 가지다. 프랑스 대표 호텔 업체 아코르는 럭셔리 호텔 브랜드 소피텔의 이름을 따 ‘소피텔 엔 보야지’라는 호텔 라운지 형태의 서비스 팟과 이동 중에 운동도 즐길 수 있는 피트니스 거치대인 ‘풀먼 파워 피트니스’를 함께 공개했다. 옥외 광고 기업 제이씨데코는 짐은 물론 휠체어, 유모차까지 함께 실을 수 있는 도시 교통 솔루션 ‘제이씨데코 시티 프로바이더’를 선보였다.

주요기사
빈센트 코비 시트로엥 브랜드 CEO는 “시트로엥은 항상 고객들의 기대와 수요를 예측하기 위해 중장기적인 트렌드를 주도면밀하게 분석하고 있다”며 “이를 통해 고안한 어반 콜렉티프 콘셉트가 공유 경제, 전동화, 자율주행과 같은 미래 도심 모빌리티 개념을 재정립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