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통제 본능 中, 다시 고삐!

입력 2013-01-05 03:00업데이트 2013-01-05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개혁적 인터넷사이트-잡지… 등록 말소-기사내용 바꿔
집회추진 인권운동가 체포
중국이 시진핑(習近平) 체제 출범 이후 다소 느슨하게 풀어 줬던 여론 단속의 고삐를 바짝 조이기 시작했다.

중국 내 대표적 개혁 성향 잡지인 옌황춘추(炎黃春秋)는 4일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微博)에 “인터넷 사이트가 갑자기 등록 말소됐다”라고 밝혔다. 옌황춘추 사이트에 접속하면 ‘이 사이트는 등록이 안 돼 폐쇄됐다’라는 문구가 나온다. 옌황춘추는 “공업정보화부로부터 인터넷 사이트가 등록 취소됐다고 통보받았지만 그 이유에 대한 설명은 없었다”라고 전했다.

워싱턴포스트는 4일 중국이 지난주에 인권운동가와 파워블로거의 웨이보 계정을 폐쇄했다고 전했다. 지난달 인터넷 실명제를 도입한 뒤 이뤄진 조치다.

중국 새 지도부 취임 직후 여론 관리가 완화되는 게 아니냐던 일부 관측이 빗나간 셈이다. 지난달 관영 중국중앙(CC)TV가 시민봉기를 그린 영화 ‘브이 포 벤데타’를 내보낼 때만 해도 이런 기대감이 나왔다. 하지만 당 중앙선전부장으로 강력한 인터넷 검열을 주도했던 류윈산(劉雲山)이 상무위원에 올랐다는 점에서 기존 통제 정책에 변화가 없으며 오히려 더 강화될 것이라는 관측에 다시 무게가 실리고 있다.

종이 매체에 대한 통제도 강화됐다. 진보 성향 주간지인 광둥(廣東) 성의 난팡(南方)주말 기자들은 3일 웨이보에 낸 성명을 통해 당국의 개입으로 이날 발간한 신년호 특집판의 제목과 내용이 엉뚱하게 바뀌었다며 진상 조사를 촉구했다.

이들은 신년호 제목이 원래 ‘중국의 꿈, 헌정(憲政)의 꿈’이었지만 최종판에는 ‘어느 때보다 꿈에 더 접근’이라고 바뀌었다고 했다. 본문에 하나라 우(禹)왕의 치수(治水)가 4000년 전이 아닌 2000년 전으로 표기되는 등 오보까지 발생했으며 ‘중국 새 지도부의 미래에 난관이 예상된다’ 등의 문구도 모두 빠졌다고 항의했다. 베이징(北京) 주재 난팡주말 기자는 “우리가 분노하는 것은 모욕을 당해서이기도 하지만 당국의 방종과 우둔함 때문”이라고 말했다. 난팡주말 기자들의 웨이보 계정도 폐쇄됐다.

앞서 2일 광둥 성 광저우(廣州)에서 민주화 집회를 열기로 한 인권운동가 등 29명이 무더기로 사전 체포됐다. 인터넷으로 계획했던 집회를 당국이 인지하고 주모자를 잡아간 것이다.

베이징=고기정 특파원 koh@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