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아, 직접 벌어서 갚아라”…학교 벽 훼손한 8세 소년 버스킹 나선 이유

  • 동아닷컴
  • 입력 2024년 6월 13일 11시 11분


코멘트
사진=SCMP 홈페이지 캡쳐
사진=SCMP 홈페이지 캡쳐
중국의 한 아버지가 학교 벽을 훼손한 8세 초등학생 아들에게 “책임감을 배워야 한다”며 직접 돈을 벌어 갚도록 한 사연이 알려져 화제가 됐다.

11일(현지시각)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보도에 따르면 중국 북서부 산시성의 8세 소년은 지난달 17일부터 3일간 자신이 낙서를 해 훼손된 초등학교 벽의 복구비용을 벌기 위해 거리에서 버스킹 공연에 나섰다.

이 소년은 산시성 한 거리에서 “학교 담벼락을 훼손했으니 보상금으로 300위안(약 5만 7000원)을 벌어야 한다”고 적힌 안내문을 옆에 두고는 기타를 치고 노래를 부르며 모금에 나섰고, 매일 1시간씩 총 3일간 공연해 보상금 300위안을 모두 벌었다.

소년의 아버지는 현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내 아들은 초등학교에서 보수 공사 중인 벽에 낙서를 했다. 이에 학교 측과 협의 후 보상을 결정했다”며 “우리는 아이가 버스킹 공연을 통해 책임감을 배우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 사연이 전해지자 현지에서는 SNS 등을 통해 “자신의 잘못된 행동에 대한 스스로 대가를 치르도록 하는 교육 방식에 박수를 보낸다”, “버스킹 공연을 통해 자신감도 기를 수 있으니 일석이조” 등의 반응을 보이며 이 아버지의 육아 방식에 많은 찬사를 보냈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중국#버스킹#교육#학교#벽#8세
  • 좋아요
    0
  • 슬퍼요
    0
  • 화나요
    0
  • 추천해요

댓글 0

오늘의 추천영상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