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국제

美, 우크라에 에이브럼스 탱크 30~50대 지원할 듯

입력 2023-01-25 11:46업데이트 2023-01-25 11:4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미국 정부가 우크라이나에 M1 에이브럼스 탱크 30~50대를 지원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4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는 복수의 익명 정부 관계자 말을 인용, 백악관 측이 이번주 중 에이브럼스 탱크 30~50대를 우크라이나에 지원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독일 등의 국가들이 전차를 보낼 수 있는 길을 열어줄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당초 미 국방부는 에이브럼스 탱크의 유지, 운영이 복잡하다는 이유로 우크라이나 지원에 부정적인 입장이었다.

이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와 지난 17일 전화 통화를 했고, 이 대화를 통해 에이브럼스 탱크를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숄츠 총리는 자국과 서방 각국이 보유한 독일산 탱크 레오파드2를 우크라이나에 지원하려면 미국도 에이브럼스를 지원해야 한다는 조건을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군사 전문가들은 레오파드 전차가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결정적인 역할을 할 수 있다고 본다고 NYT는 보도했다.

한편 솔리 니니스토 핀란드 대통령도 지난 24일 우크라이나 키이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탱크 공급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우크라이나는 서방국가들에 몇 달 간 지속적으로 탱크 지원을 요청해왔다. 우크라이나 측은 자신들이 보유한 소련 스타일의 탱크로는 영토를 되찾는 데 충분하지 않다고 주장하고 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