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국제

‘北 인권특사 임명’ 美국무부 “인권이 외교정책 중심”

입력 2023-01-25 09:48업데이트 2023-01-25 09:4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6년 동안 공석이던 북한인권특사를 지명한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인권을 자국 외교정책 중심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24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우리 정부는 인권을 우리 외교 정책의 중심에 두는 데 전념한다”라며 줄리 터너 북한인권특사 지명자의 조속한 인준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터너 지명자는 주로 북한인권 문제를 다뤄온 국무부 인권·노동국 출신으로, 한국어와 프랑스어에 능하다고 알려졌다. 국가안보회의(NSC)에서 동남아시아 관련 업무도 담당했었다고 한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수십 년 동안 미국은 북한 주민 인권 개선 노력을 위해 싸워 왔다”라며 “북한 정권의 지독한 인권 관련 전적에 더욱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했다.

그간 북한인권특사 자리 공석과 관련해서는 “이 자리는 공석이었고, 이는 전임 행정부에서 채우지 못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국무부 모든 급의 관계자들이 인권 문제에 활발하게 관여해 왔다”라고 했다.

이날 브리핑에서는 향후 대북 전임 특사 임명 가능성도 언급됐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북한 특사 자리를 전담하는 이를 두는 게 합당한 지점에 도달한다면 생각해볼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다만 현재는 성 김 인도네시아 주재 미국대사가 대북정책특별대표를 겸임하고 있다며 “우리 대사와 특사로서 엄청난 일을 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현재 북한이 미국의 대화 제의에 응하지 않고 있다고도 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북한과 활발한 외교가 진행된다면 이야기가 달라질 것”이라며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는 상황에서, 김 대사는 일본·한국 및 인도·태평양 다른 동맹과의 협력에 주력해 왔다”라고 전했다.

[워싱턴=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