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국제

‘괴물’ 김민재 절레절레 “네이마르 100% 뛴 것 같지않은데…한숨만 나왔다”

입력 2022-12-06 09:44업데이트 2022-12-06 10:0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한국축구국가대표팀의 ‘괴물’ 수비수 김민재가 한 수 위인 브라질의 실력에 혀를 내둘렀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에 위치한 스타디움 974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에서 브라질에 1-4로 패하며 대회를 마감했다.

이날 한국 대표팀은 전반전에만 4골을 내주며 세계 최강 브라질의 높은 벽을 실감해야 했다. 경기 후 믹스트존 인터뷰에서 김민재는 “브라질 선수들이 너무 잘했다. 솔직하게 개인 능력 차이가 정말 많이 났다. 패배를 인정해야 한다. 너무 잘하는 팀을 만났다. 브라질은 세계 1위 팀이다. 저희 실력이 부족해서 진 경기”라며 패배를 깨끗하게 인정했다.

그는 “솔직히 너무 어려웠다. 개인 능력이 좋은 선수들인데 다 한 팀에 모여 있으니 한숨만 나오더라. 너무 어려웠다”며 “네이마르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 네이마르는 100%를 한 것 같지도 않다. 잘한다는 말밖에 할 말이 없다”고 상대의 실력에 감탄했다.

그러면서 “여태까지 붙어본 팀 중에 가장 잘한다. 11명이 모두 월드 클래스다. 챔피언스리그나 세리에A에도 좋은 팀 많지만 브라질 대표팀 수준의 팀은 없다. 그래서 더 힘들었다”고 덧붙였다.

월드컵을 마친 소감에 대해 그는 “첫 월드컵이다. 모든 경기가 쉽지 않았다. 개선해야 할 점을 많이 찾았다. 부족한 점은 보완하고, 잘한 점은 더 잘하도록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